UPDATED. 2021-10-21 09:48 (목)
파키스탄 총리, IMF 구제금융 신청 고려 언급
파키스탄 총리, IMF 구제금융 신청 고려 언급
  • 황정민 기자 기자
  • 승인 2018.10.09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
임란 칸(Imran Khan) 파키스탄 총리

파키스탄이 경제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돈(DAW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임란 칸(Imran Khan) 파키스탄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증가하는 국가 채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MF 체제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취임한 칸 총리가 공식 석상에서 IMF 구제금융 신청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앞서 파키스탄은 1980년대 말 이후 12차례 IMF의 지원을 받았다. 가장 최근에는 2013년 53억달러(약 6조49억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받았다

칸 총리는 그간 자금 활용에 제약이 많은 IMF 구제금융 대신 다른 나라에서 차관을 들여와 경제위기를 넘기는 방안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도 "우방 국가에서 자금을 빌리는 방안을 먼저 추진하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파키스탄으로서는 IMF 구제금융 외에는 현재 금융위기에서 벗어날 대안이 별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등 서방과 관계가 경색돼 돈을 빌릴만한 곳이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정도밖에 없는 데다 필요한 돈도 총 200억달러 수준으로 규모가 매우 크기 때문이다. 

그나마 중국으로부터는 올초부터 이미 여러차례 '급전'을 빌렸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빌릴 돈은 원유 수입 등에 먼저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파키스탄의 지난 9월 외환보유고는 84억달러(약 9조5천억원) 수준으로 올해말이면 잔고가 바닥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다가 부채 급증과 외화 부족 등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 파키스탄은 현재 중국과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을 비롯해 620억달러(약 70조원)에 달하는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파키스탄은 2013년 IMF로부터 53억달러(약 6조원)의 구제금융을 받은 것을 포함해 1980년대 말 이후 12차례 IMF의 지원을 받았다.

파키스탄은 재정·경상수지 적자 등 국내 경제불안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최근 추가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으며 일대일로 사업도 축소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파키스탄의 지난달 외환보유고는 약 84억달러(9조5172억원)로 올해말이면 잔고가 바닥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