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e스포츠로 글로벌 마케팅 강화...호치민에서 ‘e스포츠 글로벌 챌린지’ 진행
한화생명, e스포츠로 글로벌 마케팅 강화...호치민에서 ‘e스포츠 글로벌 챌린지’ 진행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8.11.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한화생명 e스포츠게임단 (HLE: Hanwha Life Esports)과 함께 베트남 시장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한화생명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17일까지 ‘e스포츠 글로벌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지난14일 밝혔다. ‘한화생명 e스포츠 글로벌 챌린지’는 LoL대회, 아카데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프로게이머를 꿈꾸는 유망주들을 위해 준비한 LoL대회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일 열린 본선전에는 관심이 집중됐다.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경기는 하루 동안 총 68만회 시청뷰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ㄴ
한화생명 e스포츠게임단이 베트남 현지팬들과 사인회를 펼치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예선 및 본선을 통해 2팀 10명을 선발했다. 이들에게 1주일간 한국의 프로게이머가 진행하는 게임 아카데미에 참여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들은 17일 LoL 프로게임대회 전용 ‘GG Stadium’에서 열릴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아카데미를 통해 발전된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우승팀 5명에게는 상금과 내년 한국 e스포츠를 직접 관람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베트남 팬과 함께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프로와 직접 게임을 하는 프로암대회, 팬사인회, 토크쇼 등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최근 베트남에서의 e스포츠 인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그 중 LoL은 유저만 250만명으로 전체 베트남 e스포츠시장의 25%를 점유하고 있다. 이에 롤드컵을 주최하는 라이엇게임즈는 베트남리그를 올해 독립리그로 승격시켜 참가시드를 배정했다.

올해 4월 업계 최초로 e스포츠게임단을 창단해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은 베트남의 e스포츠 열기에 주목했다. 베트남 e스포츠시장은 인기에 비해 저변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게임단은 4개에 불과하고, 선수층도 얇은 게 현실이다.

이에 한화생명은 차별화된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우리나라의 선진화된 게임인프라를 전파하고 친근한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심어줄 계획이다. 

정해승 한화생명 디지털마케팅실장은 “이번 글로벌 챌린지는 베트남에서 e스포츠 게임단을 통해 한화생명만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심어주고자 펼친 행사이다”라며, “앞으로 태국, 인도네시아 등 LoL의 인기가 높은 다른 동남아지역에서도 활발한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2009년 4월 국내 생명보험사로는 최초로 베트남 보험시장에 진출했다. 

진출 9년째인 현재 호치민, 하노이, 다낭, 껀터 등 주요 도시를 거점으로 107개의 전국적인 영업망을 갖추고 있다. 신계약 실적은 2009년 410억동(VND)에서 2018년 6월 3794억동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450명에 불과했던 설계사 수도 현재 12275명으로 늘어 견실한 보험사의 틀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