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4분기 실질 GDP 전년동기대비 0.3%↑…2분기만에 플러스 전환
일본, 4분기 실질 GDP 전년동기대비 0.3%↑…2분기만에 플러스 전환
  • 정도원 기자
  • 승인 2019.02.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이 내수와 기업투자에 힘입어 2분기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4분기(10~12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가 전년 동기 대비 0.3% 증가했고 밝혔다. 이는 물가변동의 영향을 제외한 계절 조정치라는 설명이다. 이는 두분기 만의 성장세 전환이다.

일본은 지난해 3분기에 태풍, 지진 등의 영향으로 마이너스 0.6%였다. 지난해 4분기, 연율 환산 GDP 성장률은 1.4%다. 

닛케이 아시아 리뷰는 "견조한 내수 소비와 기업 투자가 지난해 말, 약한 수출을 상쇄한 결과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다"며 "기업은 부족해진 노동력을 채우기 위해 공장 자동화 등에 투자를 지속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같은 성장률은 일본의 수출 부진으로 인한 경제 충격을 막기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말, 일본 재무성은 일본의 지난해 무역수지가 1조2030억엔(약 12조37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2015년 이후 3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전쟁 탓에 스마트폰, 반도체 장비 등에서 수출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