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기준금리 1.75%로 동결…경기둔화 부담
금통위, 기준금리 1.75%로 동결…경기둔화 부담
  • 황채영 기자
  • 승인 2019.04.1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시켰다. 올해 들어 국내외 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한 점이 이번 결정의 주요 배경이 됐다.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75%에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된 이후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주열 총재는 앞서 지난 1일 기자 간담회에서 "지금이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이날 금통위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다. 앞서,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104개 기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동결' 응답률은 97%였다.

한은은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해지는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고 봤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주요국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 변화 등으로 주요국 국채금리가 상당폭 하락하는 가운데 일부 취약 신흥시장국의 환율이 큰 폭 상승하는 등 변동성이 일시 확대됐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봤다.

또, 국내경제는 소비 증가세가 주춤한 모습을 나타낸 데다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과 수출 증가세 둔화가 지속됨에 따라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진 것으로 판단했다.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규모가 늘어나는 등 부진이 일부 완화되는 움직임을 보였다. 앞으로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겠으나 소비가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도 하반기로 가면서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금년중 GDP성장률은 1월 전망치(2.6%)를 소폭 하회하는 2%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소비자물가는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오름세가 0%대 중반으로 낮아졌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0%대 후반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초중반을 나타냈다.

한은은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전망경로를 하회해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또,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시장에서는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다소 확대됐다. 장기시장금리와 주가는 주요국의 성장세 약화 전망,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움직임에 영향받으면서 하락 후 상승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은 달러화 강세로 상승했고 가계대출은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으며, 주택가격은 하락세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결정문에서 "국내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또, "이 과정에서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 및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23길 13 5층 L294호
  • 대표전화 : 02-6207-9500
  • 팩스 : (82)050-8090-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