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아시아 2019'...상해,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CES 아시아 2019'...상해,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 김혜빈 기자
  • 승인 2019.06.0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아시아(CES Asia)가 최상의 소비자 기술을 선보이는 아시아 시장 최고의 이벤트인 CES 아시아 2019의 공식적인 뉴스 콘퍼런스 일정을 지난 5일 발표했다.

아우디, 바이두, 혼다, 현대, 아이플라이테크(iFLYTEK), 기아, 닛산, 쑤닝 등이 자사의 제품을 선보이고 회사의 소식을 알리게 될 현장 뉴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CES 아시아 2019는 2019년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상하이 신국제박람센터(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 SNIEC)에서 열린다.

550개가 넘는 다양한 규모의 선도적 기술 기업들이 CES 아시아 2019에 참가해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는 한편, 아시아 최고 수준의 소비자 기술을 널리 알리게 된다. 이번 전시회는 운송 기술, 인공지능, 5G 및 전 세계 스타트업의 최신 혁신성에 초점을 맞추게 되는데, 보다 자세한 정보와 등록에 관한 사항은 웹사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CES 아시아 2019 뉴스 콘퍼런스 일정

6월11일, 화요일
아우디(Audi) 10:30-11 AM 홀 N4, SNIEC - 부스 #4002
현대 10:30-11 AM 홀 N5, SNIEC - 부스 #5016
현대 모비스* 10:30 AM-12 PM 홀 N4, SNIEC - M44
혼다(Honda) 11-11:30 AM 홀 N5, SNIEC - 부스 #5330
아이플라이테크(iFLYTEK) 11-11:30 AM 케리 호텔, 대회의장 2
인셉티오(Inceptio) 11-11:30 AM 홀 N4, SNIEC - 부스 #4016
레모 테크(Remo Tech Co., Ltd.) 11-11:30 AM 홀 N1, SNIEC - 부스 #1061
로봇팀 홈 테크놀로지(Roboteam Home Technology) 11 AM-12 PM 홀 N3, SNIEC - 부스 #3150
기아 11:30 AM-12 PM 홀 N5, SNIEC - 부스 #5316
섀도우 크리에이터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Shadow Creator Information Technology Co., Ltd.) 12-12:30 PM 케리 호텔, 대회의장 3
닛산 12:30-1:30 PM 홀 N4, SNIEC - 부스 #4302
호존(Hozon) 1-1:30 PM 홀 N5, SNIEC - 부스 #5358
아이웨이스(Aiways) 2:30-3 PM 홀 N5, SNIEC - 부스 #5382
바이두(Baidu) 2:30-3:15 PM 홀 N4, SNIEC - 부스 #4330
베이징 비주얼 월드 테크놀로지(Beijing Visual World Technology Co., Ltd.) 2:30- 3:30 PM 홀 N2, SNIEC - 부스 #2324
JD 디지츠(JD Digits) 2:30-3 PM 케리 호텔, 대회의장 2
쑤닝(Suning) 2:30-3 PM 케리 호텔, 대회의장 3

6월12일, 수요일

닝보 소겐 일렉트로닉스 테크놀로지(Ningbo Sogen Electronics Technology Co., Ltd.) 10:45-11:45 AM 홀 W5, SNIEC - 부스 #6002
디지털 차이나(Digital China) 11:15-11:45 AM 케리 호텔, 대회의장 3
선전 맥스파인드 일렉트로닉스(Shenzhen Maxfind Electronics Co., Ltd.) 11:45 AM-12:15 PM 케리 호텔, 대회의장 2
하이신(HiScene) 2:45-3:15 PM 케리 호텔, 대회의장 3

6월13일, 목요일

선전 고와일드 로보틱스(Shenzhen Gowild Robotics) 2-3 PM 홀 N2, SNIEC - 부스 #2138

CES 아시아의 전체 행사 및 콘퍼런스 프로그램 일정과 등록에 관한 사항은 웹사이트 CESAsia.com 참조. 현장 방문 시 전시회 맵을 참고하면 부스를 쉽게 찾을 수 있다.

현재 위챗(ID: CESAsia_II)에서 CES 아시아 2019를 팔로우하고 참가 등록을 할 수 있다.

CES 아시아의 고화질 동영상 b-roll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CES 아시아 2018의 최신 사진은 CES Asia 포토 갤러리에서 볼 수 있다. 중국 외 지역에서 참가하는 언론인들은 J-1 또는 J-2 비자가 필요하다. CES 아시아 전시에 대한 문의는 브라이언 문(Brian Moon)에게 이메일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인터내셔널 CES(상하이) 전시가 소유 및 조직하고 상하이 인텍스 전시(Shanghai Intex Exhibition Co., Ltd, 상하이 인텍스)가 공동 조직하는 CES 아시아는 아시아 시장의 혁신 가치 사슬의 폭과 깊이를 보여주는 소비자 기술 업계 최고의 행사다.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브랜드 성장 및 강화를 위해 소비자 기술 업계 경영진, 해외 바이어, 세계 언론 및 제한된 수의 중국 소비자에게 최신 제품 및 기술을 선보이며 이번 새로운 행사에 참여한다. 참가자는 중국 및 전 세계 최대 브랜드를 둘러보고 소비자 기술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혁신을 살펴보는 특별한 기회를 누리게 된다.

인터내셔널 CES(상하이) 전시는 3980억달러 규모의 미국 소비자 기술 산업을 대표하는 무역협회이자 미국 내 18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가 소유한 외국인 단독 소유 기업이다.

80%의 소규모 및 스타트업 기업들과 세계 최고 유명 브랜드들로 구성된 2200여개의 회사들이 정책 옹호, 시장조사, 기술 교육, 기업 홍보, 표준 개발, 비즈니스 및 전략적 관계 강화 등 CTA 가입 혜택을 누리고 있다. CTA는 또한 소비자 기술 사업에 종사하는 모든 업체들이 모이는 세계적인 행사인 CES?를 소유 및 주관한다. CES에서 발생한 수익은 CTA의 산업 서비스에 재투자된다.

2016년 7월에 독립한 상하이 인텍스 전시(Shanghai Intex Exhibition Co., Ltd)는 원래 1995년에 설립된 상하이 최초의 전시 기획사인 상하이 인텍스(Shanghai Intex)의 전시 조직 사업부였다.

상하이 인텍스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hina Council for the Promotion of International Trade, CCPIT) 상하이와 PNO 전시 투자회사(PNO Exhibitions)에서 공동 관리하며 국내 및 해외 자원의 완벽한 결합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여년간 상하이 인텍스는 총 200만제곱미터가 넘는 공간으로 100여개의 무역 박람회 및 1000건 이상의 콘퍼런스를 조직해왔다. 상하이 인텍스는 음악 산업, 의료 서비스, 라이프스타일, 첨단 제조업, 대중교통, 화훼산업, 가전제품, 기술 등을 아우르는 수많은 유명 국제 전시회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행사 일정

· CES 아시아 2019(CES Asia 2019)
6월 11~13일 - 상하이, 중국

· CEO 서밋(CEO Summit)
6월 23~26일 - 프라하, 체코

· 테크놀로지 앤 스탠더드 가을 포럼(Technology & Standards Fall Forum)
9월 23일 -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 CES 언베일드 파리(CES Unveiled in Paris)
10월 22일 - 파리, 프랑스

· CES 언베일드 암스테르담(CES Unveiled in Amsterdam)
10월 24일 -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 CES 2020
2020년 1월 7~10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23길 13 5층 L294호
  • 대표전화 : 02-6207-9500
  • 팩스 : (82)050-8090-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