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자금세탁방지 등 내부통제 美금융당국 종합검사 ‘합격점’
우리은행, 자금세탁방지 등 내부통제 美금융당국 종합검사 ‘합격점’
  • 황채영 기자
  • 승인 2019.10.0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미국에서 자금세탁 등의 컴플라이언스 및 리스크 관리체계를 현지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구축했다.

또, 탄탄한 관리역량을 바탕으로 영업망을 확장하면서 현지 개인과 기업 대상 영업을 강화해 성과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미국 현지 법인인 우리아메리카은행을 비롯해 뉴욕지점, L.A지점을 운영 중에 있으며 현지 진출 이후 미국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수준의 내부통제 요건을 갖추기 위해 관련 전산시스템 구축에 대한 투자와 해당분야의 전문인력 채용을 선제적으로 확대해 왔다.

이에 우리은행은 최근 실시된 미국 금융당국의 종합검사를 무난하게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우리아메리카은행은 내부통제 체계를 견고히 하며 미주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달라스, 시카고, 시애틀, 덴버에 영업점을 신설해 교민을 상대로 영업을 강화하며 영업수익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2017년 6400만불, 2018년 7100만의 영업수익을 달성했으며, 2019년에는 8100만불 상당의 영업수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아메리카은행은 1984년 뉴욕에서 법인 설립후 캘리포니아, 뉴저지 등 미주 전역에 25개의 영업망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도 우리은행은 뉴욕, L.A지점의 지상사 영업을 활성화하고 수익성 높은 우량 신디케이티드론을 집중 발굴하는 등 IB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뉴욕지점은 올해 초 국내 자산운용사의 항공기 구입에 필요한 항공기금융을 주선하는 등 글로벌 IB 우량 자산 확보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영업확대 뿐만 아니라 현지 내부통제 역량도 중요하다”며 “강화되고 있는 해외 금융당국의 내부통제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미국에 적용된 내부통제 시스템을 해외 전 영업점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