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환매연기한 우리은행 펀드 오는 11일 상환
라임자산운용...환매연기한 우리은행 펀드 오는 11일 상환
  • 황채영 기자
  • 승인 2019.10.06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규모 국내 헤지펀드 1위 라임자산운용이 환매연기사태 까지 발생시키면서 감독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일각에선 신규 자금 유입 감소 및 환매 요청 확대에 따른 유동성 위기로 번져 악순환 가능성 까지 재기되고 있다.

근래 금융감독원은 최근의 시장 구조와 자산 구성 변화로 자산운용 시장의 리스크가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건전성에 영향을 미치는 잠재리스크 요인을 점검하는 등 자산운용사 및 펀드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2일 만기 상환을 연기한 헤지펀드를 11일 상환하겠다는 입장을 판매사인 우리은행에 전달했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라임자산운용의 '라임 Top2 밸런스 6M'의 다음 만기일은 11일이다.

우리은행은 이펀드를 약 6400억원을 팔았고 지난달까지 3600억원이 정상 상환돼 이달 만기도래규모는 2800억원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사모사채 펀드에 재투자 된 1400억원의 사모사채 매각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지난 2일 274억원의 환매 연기를 우리은행에 요청했다.

우리은행은 올해 초부터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를 집중적으로 판매했다. 우리은행이 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잔액은 지난해 말 1053억원이었으나 지난 7월말 1조648억원으로 급증했다.

라임자산운용은 국내 1위 사모펀드 운용사로 굴리는 돈만 5조 원이 넘는다.

라임자산운용은 우리은행의 판매실적 덕분에 펀드 설정 잔액이 지난해 말 3조6224억원에서 올해 7월 말 5조7216억원으로 2조원 가량 늘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금융회사 중 우리은행 비중은 같은 기간 2.9%에서 18.6%로 늘었다. 판매사별 실적을 보면 대신증권에 이어 우리은행이 2위다.

금융권에서는 투자자산인 사모사채가 부실화된 게 아니고 일시적인 유동성 문제인 만큼 원금손실이 나거나 대규모 환매 연기 사태까지 벌어지진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국내 1위 사모자산운용회사가 이례적으로 만기상환을 하지 못한것에 대해 투자자들의 불안은 클 수 밖에 없다.

라인자산운용은 올해 파킹거래 의혹과 관련해 감독당국의 특별조사 뿐만아니라  코스닥 상장사들과 관련해 지난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제보로 구설에 오르기도 하는 등 내부통제와 리스크관리에 있어 적지 않은 의혹을 받아오고 있다.

금감원은 근래 조국펀드, DLF펀드 사태 등으로 사모자산운용회사들이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투자자 보호 및 금융사고 예방을 위하여 다양한 채널을 통해 자산 운용회사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을 강화하고 자율시정 능력을 제고토록 유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