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동남권 2위 수출입지역·최대 해외직접투자처 부상
아세안, 동남권 2위 수출입지역·최대 해외직접투자처 부상
  • 김혜리 기자
  • 승인 2019.11.04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금융경영硏, '동남권의 아세안 교류 현황 및 발전과제’ 보고서 발표
[출처= BNK금융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 소속 BNK금융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는 ‘동남권의 아세안 교류 현황 및 발전과제’ 연구보고서를 4일 발표했다.

한국과 아세안간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오는 25~26일 양일간 부산에서 개최된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국내에서 열리는 것은 2009년(제주), 2014년(부산)에 이어 3번째이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전체 교역금액에서 아세안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9.0%에서 2018년 12.8%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안은 동남권 최대교역국인 중국(13.3%)에 이어 2위 교역대상국의 위상을 차지하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미국은 14.3%에서 12.5%로 비중이 축소되며 3위를 기록했다.

금년 중에도 대아세안 수출은 전국과 달리 큰 폭의 증가세를 시현하며 중요 교역시장으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전국은 금년 1~9월 중 대아세안 수출이 전년동기 대비 2.1% 감소한 반면 동남권은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등에 대한 수출이 두 자리 수 이상 증가하며 전년동기 대비 12.2%의 높은 증가세를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권 전체 해외직접투자에서 아세안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0년~2009년 중 13.6%에서 2010년~2019년 중 21.2%까지 상승하면서 아세안은 동남권의 최대 투자지역으로 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미국도 13.8%에서 16.6%로 비중이 높아졌으나 중국은 20.9%에서 8.3%로 크게 하락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동남권의 2019년 6월말 기준 등록외국인은 총 13만 9568명에 달하고 있으며 이중 아세안 국적은 6만 3982명으로 45.8%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아세안 국적 외국인 평균 비중이 29.3%것과 비교하면 동남권은 아세안과 인적교류가 매우 활발한 지역으로 볼 수 있다.

동남권연구센터는 최근 우리 정부에서 신남방정책을 중심으로 교역을 확대하고 FTA 체결 등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앞으로 아세안 시장에서 더욱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근 아세안을 둘러싼 한국, 중국, 일본 등 주요 교역국간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특히 주력수출 품목(기계류,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플라스틱제품 등)간 경합도가 높은 국가에서는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한 경쟁이 보다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까지 상황만 보면 교역부문에서는 중국이 아세안 수입시장의 20%를 점유하며 가장 우위에 있다. 통상협력부문의 경우 일본이 아세안 6개국과 양자 EPA4)를 체결 하는 등 앞서나가는 모양새다.

하지만 우리 정부에서 신남방정책을 중심으로 교역을 확대하고 FTA 체결 등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앞으로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

또한 동남권 기업들은 정부의 아세안 교류 확대에 발맞춰 적극적인 진출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무엇보다 경쟁관계에 있는 중국 및 일본 기업의 아세안 진출 전략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아세안 국가의 통상정책 변화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세안 시장의 소비트렌드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류열풍의 영향으로 아세안은 K팝, K뷰티, K푸드 등 한국의 소비재 수출 유망시장으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한류에 관심이 높은 고소득층 및 젊은 신중상층을 타깃으로 한 판매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아세안 국가의 각기 다른 종교 및 문화를 감안한 수출전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이슬람 국가들은 소비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나 할랄인증 요구로 수출에 제약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 진출기업의 성공요인 및 실패원인 분석 등을 통해 더욱 정교한 맞춤형 수출방안을 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지자체간 교류의 폭을 넓히는 노력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동남권은 6개국 12개 도시와 자매결연 혹은 우호협력도시 관계를 맺고 있는데 자매결연 도시를 추가 확대하고 기존 도시와는 실질적인 교류 강화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동남권에는 아세안 국적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으므로 아세안 국가의 문화적 다양성을 이해하고 사회구성원으로 포용할 수 있도록 동남권의 다문화 역량을 높이는데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백충기 연구위원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개최로 도시브랜드 이미지가 한층 강화되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기회에 부산뿐만 아니라 울산, 경남이 다함께 아세안과의 교류 현황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발전방안을 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