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고젝(GOJEK) 국내 첫 IR...'아세안 스페셜 넥스트라운드' 개최
산업은행, 고젝(GOJEK) 국내 첫 IR...'아세안 스페셜 넥스트라운드' 개최
  • 황채영 기자
  • 승인 2019.11.2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데프콘 고젝 [사진=고젝 인스타그램]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2일 KDB 디지털스퀘어(하남시)에서 국내 VC, CVC, 스타트업 등 벤처생태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DB NextRound 아세안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했다

'KDB NextRound'는 산업은행이 4차 산업혁명시대 혁신성장의 주역인 벤처기업에게는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투자자에게는 우량 투자처 발굴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6년 8월 출범한 대한민국 대표 시장형 벤처투자플랫폼이다.

지난 15일 까지 총 312라운드를 개최, 1,135개 이상 벤처기업이 IR을 실시했으며, 그 중 200개 이상 기업이 약 1조 2,000억원(2019년9월말 기준) 이상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2일 KDB 디지털스퀘어(하남시)에서 국내 VC, CVC, 스타트업 등 벤처생태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DB NextRound 아세안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했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2일 KDB 디지털스퀘어(하남시)에서 국내 VC, CVC, 스타트업 등 벤처생태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DB NextRound 아세안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했다 [사진=산업은행 제공]

금번 '아세안 스페셜라운드'는 최근 Gojek, GRAB을 비롯한 10여개의 유니콘 기업을 배출하며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벤처생태계를 조망하고 인사이트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페셜라운드 1부에서는 동남아시아의 대표 데카콘 기업인 Gojek이 국내 최초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IR을 실시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Gojek은 2010년 창업한 동남아시아의 대표 데카콘(Decacorn) 기업으로 모빌리티 공유서비스를 시작으로 음식배달, 택배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가입자 1억명, 가맹점 49만개, 서비스 공급자 2백만명의 플랫폼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미국의 구글, 비자, 중국의 텐센트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과 유수의 사모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았으며, 현재는 기업가치 U$100억(약 12조원) 이상으로 성장했다.

[자료=산업은행 제공]
[자료=산업은행 제공]

고젝은 지난 2010년 창업주 나디엠 마까림(Nadiem Makarim)이 설립해, 빅데이터 기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명 Gojek은 영어 ‘Go’와 오토바이 택시를 의미하는 현지어 ‘Ojek’의 합성어로, 교통체증이 심한 인도네시아에서 차량 및 오토바이와 승객을 연결시키는 서비스를 시작으로 음식배달, 택배, 마사지, 인력중개 등 종합생활서비스로 확장해 핀테크 등 금융서비스 영역까지 진출했다

고젝의 잠재력 및 인도네시아 시장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해 구글, 텐센트, 테마섹, KKR 등 유수의 글로벌 대기업 및 투자회사가 3조 80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이후 이어진 2부에서는 인터베스트, DTN인베스트먼트, KB 인베스트먼트, 라인벤처스 등의 동남아시아 벤처투자 전문가들이 ‘급성장하는 아세안 벤처생태계 및 성공적인 진출전략‘이라는 주제로 패널토론을 진행하여 참석자들과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KDB NextRound'는 매주 3회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스타트업 투자유치 IR 라운드’ 외에도 비정기적으로 금번과 같은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동남아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들과 함께'KDB NextRound in Jakarta'를 개최해 현지 정부관계자 및 투자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산업은행은 향후에도 거대시장을 기반으로 벤처생태계가 급성장하고 있는 아세안시장과 지속적인 ‘연결’을 통해 대한민국 벤처생태계의 글로벌화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