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차정호 신임대표 선임, 장재영 대표와 자리바꿈
신세계그룹...차정호 신임대표 선임, 장재영 대표와 자리바꿈
  • 김혜빈 기자
  • 승인 2019.12.0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 그룹 


신세계그룹이 백화점부문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를 사장으로 승진시키며 신세계 대표이사로, 2012년말부터 7년간 신세계백화점을 이끌었던 장재영 신세계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12월 1일자로 단행되는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 강화와 성장 전략 추진에 초점을 맞추고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는 점이 두드러진다.

먼저 신세계인터내셔날 차정호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하며 신세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신세계 장재영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차정호 신임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역대 최고 실적을 이끌어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대표적인 삼성맨이다. 지난 1981년 삼성물산에 입사했으며 삼성물산 쇼핑몰사업 상무, 호텔신라 면세유통사업총괄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신세계가 면세사업을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던 2016년 말 자리를 옮겼다. 차 대표는 2017년 1월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로 부임했다.

오랜 기간 백화점을 이끌어온 장재영 대표는 백화점에서 다진 성장 노하우를 급성장하고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적용해 신규 사업의 성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하고 부문 대표이사에 신세계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보를 내정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임원 직제를 개편해 기존 부사장보를 전무로 변경했다.

이번 직제 개편에 따라 신세계 김영섭 상무, 김선진 상무, 신세계인터내셔날 백관근 상무, 김묘순 상무,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 임승배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다.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 마련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사별 조직도 개편했다.

신세계는 상품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품생활담당을 식품담당과 생활아동담당으로 나누는 한편 조직 시너지 강화를 위해 패션자주담당과 브랜드전략담당 기능을 통합해 패션브랜드담당으로 개편했다.

또 신규 프로젝트 강화를 위해 인테리어담당과 D-P/J담당도 신설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해 부문 대표 체제를 도입하는 등 국내패션 경쟁력 강화에 나서는 한편 신규사업 추진 강화를 위해 사업기획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신규사업담당, 기획담당, 마케팅담당을 편제했다.

신세계디에프는 기존 마케팅담당을 디지털경영담당 및 전략영업담당으로 이원화해디지털 및 마케팅 역량 강화에 나선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해 중용했다며 미래 준비를 위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10월 이마트부문 임원 인사에 이어 이번 전략실 및 백화점부문 인사를 단행함에 따라 2020년 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