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포생명 불완전판매 사태...일본우정(日本郵政)그룹 3사 사장 퇴진
간포생명 불완전판매 사태...일본우정(日本郵政)그룹 3사 사장 퇴진
  • 황채영 기자
  • 승인 2019.12.2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우정, 일본우편, 간포생명 3사...보험법령 위반 인정
(사진왼쪽부터) 요코야마 구니오(横山邦男) 일본우편 사장, 나가토 마사쯔구(長門正貢) 일본우정 사장, 우에히라 미쯔히코(植平光彦)간포생명 사장 [사진=현지방송화면 캡처]

일본우정(日本郵政)그룹의 3사 사장들이 불완전 보험 판매로 대규모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것에 책임을 지고 동반 사퇴한다. 

일본우정그룹은 42만명의 직원을 거느린 거대 기업으로 현재는 지주회사인 일본우정과 자회사인 일본우편, 간포생명, 유초은행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24일 NHK등 현지언론은 일본우정그룹의 자회사인 간포생명(かんぽ生命)의 우에히라 미쯔히코(植平光彦) 사장, 일본우정 나가토 마사쯔구(長門正貢) 사장, 일본우편 요코야마 구니오(橫山邦男) 사장 등 3명이 불완전판매에 책임을 지고 정부 측에 사의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8일 일본우정그룹은 간포생명의 불완전 보험 판매에 관한 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법령이나 사내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계약이 최근 5년 동안 1만2836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일본우정은 외부 변호사 등으로 구성한 특별조사위원회 조사보고서를 통해 판매원에게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가 부과됐고, 부적절한 계약자 모집을 묵인하는 풍조가 형성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보험업계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은 오는 27일부로 간포생명과 일본우편에 간포생명 보험상품 판매를 일시적으로 중단토록하는 행정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지주회사인 일본우정에는 업무개선 명령을 하달할 방침이다.

금융청 관계자는 “간포생명의 부정판매가 전국적으로 이뤄졌고, 미비한 내부관리체제를 개선하려면 간포생명 보험상품의 모집과 영업을 일단 정지하고 자숙하고 정비하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융청은 지난 9월 1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3개월여에 걸쳐 간포생명과 일본우편에 대한 강도높은 현장 검사를 실시해 양사에서 보험계약자에게 불이익을 안기는 부적절한 계약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그 가운데는 보험업법과 사내 규정을 위반한 사례도 다수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일본우정은 2015년도에 16건, 2016년도에 15건, 2017년도에 20건, 2018년도에 22건의 법령 위반 사실을 금융청에 보고한 사실이 언론에 알려졌다.

계약 당시 서류 위조와 부정 판매 등 혐의가 금융청에 보고돼, 이 문제로 간포생명은 약 3000만건에 달하는 모든 계약에 대해 조사를 받게 됐다. 

이후 일본우정그룹은 내부 조사에서, 고객의 불이익이 의심되는 계약이 약 18만3000건 있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신고 내용에서는, 질병으로 통원하고 있는 사실을 고지서에 기재하지 않은 채 보험 신청을 수리하거나, 계약자를 직접 만나지 않고 친족과의 서류 교환만으로 허위 계약을 진행했던 사례가 이미 판명되어 있었다. 피해고객은 주로 고령자들이었다.

일부 위반 사례를 담은 내부 문서에서는 "동기의 대부분은 판매 실적을 갖고 싶음"이나, "영업 성적이 큰 부담이 되었다"라고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간포생명의 보험 판매의 90%를 차지하는 전국 약 2만개의 우체국에서 부적절한 판매가 이뤄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