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20:35 (월)
터키,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하해 11.25%···경기부양 기대
터키,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하해 11.25%···경기부양 기대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0.01.18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한때 24%에 달했던 기준금리는 절반이하로 낮아져
25%넘던 물가상승률은 지난달 11.84%까지 떨어져
터키 중앙은행(TCMB)
터키 중앙은행(TCMB)

터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하했다. 지난해 한때 24%에 달했던 기준금리는 11.25%로 절반이하로 낮아지게 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터키 중앙은행(TCMB, The Central Bank of Republic Turkey)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보다 0.75%포인트 낮춘 11.25%로 인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무라트 우이살 총재는 취임 직후 24%에 달하던 기준금리를 19.75%로 인하했으며, 이후 6개월 간 이번을 포함해 5번의 금리 인하를 통해 기준금리를 11.25%까지 낮췄다.

TCMB는 "최근 자료들은 경제활동의 개선이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물가상승률 전망 역시 지속해서 개선되고 있다"며 "물가상승률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요소를 광범위하게 고려해 통화정책위원회는 정책금리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터키가 금리 인하를 통해 대출을 늘리고 경제 성장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정부의 금리 인하 요구를 거부한 무라트 체틴카야 전 중앙은행 총재를 교체한 이후 다섯 번째 금리 인하 조치다.

터키는 2018년 8월 미국인 목사 투옥과 관세 갈등 등으로 대미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리라 폭락사태를 겪었다.

이에 터키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는 체틴카야 전 총재 주도로 기준금리를 6.25%포인트 올렸고, 터키의 기준금리는 24%로 급등했다. 

이후 연간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25%를 넘는 등 고물가 사태가 이어졌는데 지난달에는 11.84%까지 떨어져 금리인하의 여지가 생기게 되었다. 

무라트 우이살(Murat Uysal) 터키 중앙은행 총재<br>
무라트 우이살(Murat Uysal) 터키 중앙은행 총재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고금리에 불만을 나타냈고, 체틴카야 전 중앙은행 총재에게 금리 인하를 요구했다.

그러나 체틴카야 전 총재가 이를 거부하자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를 경질하고 무라트 우이살 부총재를 총재직에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