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2위 부동산그룹 노바랜드, 투티엠신도시 2년째 공사중단···정부 지원 요청
베트남 2위 부동산그룹 노바랜드, 투티엠신도시 2년째 공사중단···정부 지원 요청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0.02.10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호치민시 투티엠(Thu Thiem)신도시 전경 [사진=글로벌금융신문 DB]

베트남 최대 부동산그룹중 하나인 노바랜드그룹(Novaland Group)이 2년째 중단중인 호치민시 2군 신도시개발 공사와 관련해 건설부에 긴급지원을 요청했다. 

지난 8일 현지 브이앤익스프래스 보도에 따르면 노바랜드가 건설부에 보낸 청원서에는 호치민시 2군에서 시행중인 워터베이(Water Bay) 아파트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할 수 있게 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프로젝트는 투티엠(Thu Thiem)신도시와 관련된 일부 법률적 절차 문제로 2년간이나 완공되지 못하고 있다.

노바랜드는 이 프로젝트에 자체자금을 투자했으나, 호치민시 인민위원회는 9블록의 토지사용권 가치에는 못미치며 차액을 아직 납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바랜드와 외국인 투자자들은 이번 프로젝트에 이미 6조동(2억 5800만달러)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노바랜드는 이에대해 건설 및 투자를 통해 자금을 회수한 후 토지에 대한 재정적 의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승인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브인앤익스프래스에 따르면 부이 반 신 (Bui Van Sinh) 건설부 차관은 "노바 랜드의 서신을 받고 부동산 시장 및 주택 관리 기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매체는 노바랜드의 사례가 호치민시 개발이 법적 문제로 인해 혼란에 빠진 수백 개의 부동산 프로젝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호치민시부동산협회(HOREA, The Ho Chi Minh City Real Estate Association)는 최근 부동산 개발업자와 투자자들에게 공정하고 투명하며 경쟁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요구하는 당 중앙위원회의 경제위원회에 탄원서를 보냈다.

협회는 지난 2015 년 10 월부터 2018 년 말 사이에 주상복합개발 (예 : 주거용, 농업용 토지 및 공공 토지 포함) 126 개의 프로젝트가 정부 규제로 진행이 중단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158 개의 주택 프로젝트가 조사 또는 조사 보류 중에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2019 년에 158 개 프로젝트 중 124 개가 재개 될 수 있었지만 여러 문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재개를 방해했다고 청원은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토지 사용권이 확인 된 상업용 주택 프로젝트는 작년에 호치민시에서 전년 대비 92 % 감소한 투자 승인을 받았다.

지난 2019 년 주택 가격은 전년도에 비해 15-20 % 상승했다.  협회는 공급 측면이 이와같이 "동결"된 상태에서 거의 모든 부동산 회사들이 수익과 이익이 급락하고 일부 손실이 발생하고 파산 위험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노바랜드 그룹은 지난해 5월 롯데건설과 전략적 파트너쉽을 체결했다.

롯데건설은 호치민시 1군의 더 그랜드 맨하탄 (The Grand Manhattan) 및 2군의 아파트 단지 2곳의 시공과 호치민시 및 호치민시 인근의 신도시 개발을 노바랜드 그룹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노바랜드 그룹은 지난 1992년 베트남에 설립된 부동산 개발업체로 빈홈즈와 함께 베트남 주택시장 점유율 1 ·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