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4월1일부터 국영은행 10→4개로 통폐합
인도, 4월1일부터 국영은행 10→4개로 통폐합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0.03.07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영은행들에 7000억 루피(약102억달러) 자본금 투입
인도 니르마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재무장관은 지난 4일 국영은행 10개를 4개로 통합하는 합병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리퍼블릭TV 방송화면) 

인도가 오는 4월 1일부터 10개의 국영은행을 4개로 통합하기로 했다. 

지난 4일 인도 시타라만 재무장관은 내각이 국영은행 10개를 4개로 통합하는 합병안 승인했음을 공식 발표했다. 합병 효력은 오는 4월 1일부터 발생한다. 

또, 지난해 10월 시타라만 재무장관이 밝힌 바에 따르면 국영은행들에게 7000억 루피(약102억달러)의 자본금이 투입될 예정이다. 자금 수혈을 받는 국영은행중 피엔비(PNB)은행이 받는 금액이 가장 커 1600억 루피에 달한다.

인도정부는 지난 2018년에도 9000억 루피, 작년에는 1조600억루피의 자본금을 국영은행에 투입했다.  

'펀잡내셔널은행(PNB)'는 '오리엔탈뱅크오브커머스(OBC)'및 '유나이티드뱅크오브인디아(UBI)'와 합병한다. 여수신 규모 17조 9500억 루피로 SBI에 이어 인도 2위 국영 은행이 될 전망이다.

'카나라뱅크(Canara Bank)'는 '신디케이트뱅크(Syndicate Bank)'와 합병한다. 여수신 규모 15조 2000억 루피로 인도 4위 국영 은행이 된다
 
'유니온뱅크오브인디아(UBI)는 '안드라뱅크(Andhra Bank)' 및 '코포레이션뱅크(Corporation Bank)'와 합병한다. 여수신 규모 는 14조 5900억 루피로 인도 5번째 국영 은행으로 등극한다.

'인디안뱅크(Indian Bank)'는 '알라하바드맹크(Allahabad Bank)'와 합병한다. 여수신 규모 8조 800억 루피로 인도 7번째 국영 은행으로 올라선다.

지난해 4월에도 '뱅크오브바로다(BOB)'와 '데나 뱅크(Dena Bank)', '비자야 뱅크(Vijaya Bank)'가 합병된 바 있다

지난해 8월30일 인도 정부는 지난 2017년 19개에 달하던 국영은행을 12개로 합병하는 안을 공개했다.

한편, 인도 은행 노조측은 이러한 합병 방식은 은행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이 아니라며 지속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출해 왔다.

인도 은행 노조는 지난해 9월 26일~27일 이틀에 걸쳐 대규모 파업을 결정했다 연기하기도 했다.

또, 인도정부는 지난 6일 부실문제가 심각한 대형 민간은행인 예스뱅크(Yes Bank)가 모라토리엄을 선언하자 예금자 보호를 위해 이후 30일 동안 인출 제한 조치를 내렸다

인도의 심각한 금융 위기는 메이저 비은행금융회사인 'IL&FS'의 디폴트가 원인이다. 이와 연관된 수많은 모기지 채권 금융회사들이 신용 평가가 하락되는 상황 속에서도 부채 상환을 연장하기 위해 사투를 벌였다.

특히 인도 주택 시장의 회복 조짐이 여전히 부진을 거듭하고 있고, 전체적인 경제 성장률도 저하되고 있기 때문에, 최근 수년 동안 부동산 개발 업계에 대규모 대출을 집행한 은행들도 타격을 받아 왔다.

현재 인도 은행권은 소매 대출 부문이 전체 신용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소매 대출 부문은 주택 및 자동차 등 산업군 전반의 침체 흐름을 고려할 때 2020년에는 완만한 성장세를 그릴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인도는 지난해 다섯 번이나 기준금리를 인하하며 금리수준을 9년 사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기준 금리는 5.40%에서 5.15%로 하락했고 한해동안 1.35%를 낮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