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하루 1000만 배럴 원유 감산 합의실패
OPEC+, 하루 1000만 배럴 원유 감산 합의실패
  • 김혜리 기자
  • 승인 2020.04.1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수용 거부로 합의없이 끝나
감산안 계속 논의 예정

한 달간 유가의 급격한 하락을 이끌었던 ‘석유 전쟁’이 멕시코의 수용 거부로 합의 없이 끝났다.

브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9일(현지시간)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오는 5월 1일~6월 30일 두 달간 하루 1000만 배럴을 감산안을 논의 했으나 멕시코의 반대로 무산됐다

1000만배럴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전 전 세계 공급량의 10% 수준에 달하는 수치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하루 250만 배럴씩 500만 배럴을 감산하고, 이라크 100만 배럴, 아랍에미리트 70만 배럴, 나이지리아 42만 배럴, 멕시코가 40만 배럴을 감산하는 안이었다.

이후 7월 1일부터 올해 말까지는 하루 800만 배럴, 내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는 하루 600만 배럴을 단계적으로 감산한다. 이란과 베네수엘라, 리비아는 제재와 국내 문제로 이번 감산에서 제외됐다.

블룸버그통신은 다수의 회원국들이 일일 1000만배럴 감산안에 동의했으나 멕시코가 동참을 거부하고 회의를 이탈하면서 결국 OPEC+는 감산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OPEC+는 10일에도 회의를 열어 감산안을 계속 논의할 예정이다.

OPEC+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과 캐나다, 노르웨이 등 다른 주요 산유국의 동참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

이날 국제 유가는 기대와 실망감 속에 급등락 장세 끝에 결국 폭락세로 방향을 잡았다. 

감산에 대한 기대감으로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유(WTI)는 한때 12% 뛰어 28.36달러로 올랐다. 그 뒤 합의 내용이 전해지지 않자 다시 폭락해 9.2%(2.33달러) 하락한 22.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6일 수요 축소에 대응한 감산 협의를 러시아가 거부하면서 40달러 중반대에서 20달러 초반대까지 떨어진 국제유가가 언제 반등할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일일 글로벌 원유소비량은 바이러스 확산 전에 비해 최대 3000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