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20:01 (화)
예탁결제원, '펀드넷'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착수
예탁결제원, '펀드넷'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착수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0.08.0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우선 개발

환매중단 사태 등 대량의 금융소비자 피해를 양산했던 사모펀드의 제도개선에 한국예탁결제원이 발벗고 나선다.

3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자산운용산업 핵심 인프라인 펀드넷(FundNet)을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현재 공모펀드에 한정되어있는 펀드넷을 사모펀드로 확대해 시장참가자 간 시스템을 통한 상호 견제와 감시를 통한 투자자 보호를 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시장참가자 간 전화·팩스·이메일 등 수작업으로 처리하는 업무를 시스템으로 처리함으로써 업무처리 안정성과 효율성을 대폭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펀드넷은 과거 자산운용회사·수탁회사·판매회사·일반사무관리회사 등 금융회사 간 전화·팩스·이메일 등 수작업으로 처리하던 펀드의 설정·환매, 결제, 운용지시, 감독지원 등 업무를 실시간 처리할 수 있도록 2004년 한국예탁결제원이 구축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네트워크(서비스 플랫폼). 현재 약 5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이용하고 있으며 연간 처리 건수는 8억 건에 달한다.

국내 사모펀드 시장은 급성장해 지난 2016년을 기점으로 공모펀드 시장을 추월했으나, 최근 대규모 상환·환매 연기를 초래하는 등 부작용에 노출되고 있다

이에 예탁결제원은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을 위해 시장참가자 간 펀드 자산정보를 상호확인할 수 있는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우선 구축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자산운용회사(사무관리회사)와 수탁회사가 전송한 펀드 투자자산내역(자산명, 자산코드, 잔고 등 정보 포함)을 비교·검증함으로써 안정적인 잔고대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구조 (출처=한국예탁결제원)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구조 (출처=한국예탁결제원)

펀드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의 성공적인 구현을 위해서는 동일한 투자자산에 대해 시장참가자별로 자체 생성·관리하고 있는 비시장성자산 코드를 표준화하는 작업이 선행되야 한다.

예탁결제원은 펀드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의 기초사업으로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은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업무표준화와 시스템 개발을 위해서는 막대한 노력과 적지 않은 비용이 요구되기에 자산운용업계의 자발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므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업계와 TF 구성·운영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구축된 이후에는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대한 운용지시 지원서비스와 해당 거래내역에 대한 상시감시 지원서비스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예탁결제원의 관계자는 "비시장성자산 거래에 대한 표준화·자동화된 운용지시 지원시스템 구축은 시장참가자 간 거래정보의 투명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