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0:37 (화)
앤트그룹 상해·홍콩 IPO에 3200조원 몰려···600만명 청약
앤트그룹 상해·홍콩 IPO에 3200조원 몰려···600만명 청약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0.11.01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과 상해에 동시 상장하는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인 앤트그룹 청약에 3조 달러에 달하는 자금이 몰리며 역대최대 규모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31일 알리바바는 전날 밤 홍콩에서 공모주 청약을 신청한 개인 투자자가 155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홍콩 개인 투자자들의 공모주 청약 규모는 배정 물량의 390배에 달했다. 앞서 진행된 기관 투자자 청약 신청 역시 높은 인기 속에서 조기 마감됐다.

홍콩에서만 앤트그룹 청약 증거금으로 납입된 자금만 무려 1조 3100억 홍콩달러(약 190조 원)에 달한다.

동시에 상장 절차가 진행 중인 상하이 증권거래소에서도 앤트그룹 청약 열기는 뜨거웠다. 상하이 과학창업판(스타마켓)에서 진행된 2769억주 청약에서 개인 투자자 515만 5600명이 참여했다. 청약경쟁률은 870대 1을 넘었다. 예상 청약 배정률은 0.13%에 그쳤다.

청약 신청액은 19조500억 위안(약 3230조 원)에 달했다.

다만 일정 수준 이상의 재력을 갖춘 이들만 거래에 참여할 수 있는 본토 증시의 과학창업판은 청약 신청 단계에서 증거금을 실제로 받지는 않는다.

규정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가 IPO 공모주를 배당받기 위해선 최소 2년 이상의 주식 거래 경험이 있어야 하고 증권 계좌에 자산이 최소 50만위안(약 8500만 원) 이상이어야 한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상하이와 홍콩 증시를 모두 합쳐 600만 명을 훌쩍 넘는 개인 투자자들이 앤트그룹 공모주 신청 나섰다.

공모가는 68.8위안(약 1만1600원)과 80홍콩달러(약 1만1600원)이며 내달 5일부터 홍콩 증권거래소와 상하이 과학창업판에 동시에 상장된다. 

앤트그룹은 이번 상하이·홍콩 동시 상장을 통해 세계 최대 기업공개 규모인 약 34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이는 작년 12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세운 최대 기록인 294억 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앤트그룹의 향후 주가 향방을 떠나 이번 공모주 청약 결과가 중국이 미국 자본시장의 도움 없이도 막대한 자본을 조달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