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0:37 (화)
홍콩 민주파 의원 집단 사표···친중파 의원들만 남아
홍콩 민주파 의원 집단 사표···친중파 의원들만 남아
  • 김혜리 기자
  • 승인 2020.11.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방 국가들, 중국 ‘독재 국가’라며 거세게 비판
집단 사직서를 제출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홍콩 야당 의원들 (사진=방송캡쳐)
지난 12일 집단 사직서를 제출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홍콩 야당 의원들 (사진=TVB화면 캡쳐)

중국이 홍콩 입법회(의회)까지 쥐락펴락하자 이에 항의해 홍콩 야당 의원 15명 전원이 집단 사표를 냈다. 홍콩 정세가 또다시 혼란에 빠져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우치와이(胡志偉)  홍콩 민주당 대표 등은 입법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70명으로 구성되는 홍콩 입법회는 친중 성향 의원들만 남게 됐다.

우치와이 대표는 "비록 입법회는 떠나지만 장외에서 싸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국 최고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전날 '애국심'을 전면에 내세운 홍콩 입법회 의원 자격요건에 대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홍콩 당국은 결의안 채택 직후, 야당 의원 4명을 외세와 결탁해 홍콩 독립을 주장했다며 의원직을 박탈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야당 의원 4명의 의원직 박탈을 발표하면서 "현재 의원 선서를 위반했을 경우 이를 처벌할 법적 근거가 없어 이에 관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콩 명보는 12일자 사설에서 "의원 사퇴는 어쩌면 시작에 불과할지 모른다"며 "민주파와 정부의 전쟁 국면이 재확대돼 대내외적 파문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영국 등 서방 국가들이 홍콩의 국회격인 입법회에서 야당의원들을 축출한 중국을 ‘독재 국가’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12일 오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국의 일그러진 애국주의 환상은 자유와 민주주의 요구를 억압하는 구실”이라며 “책임 있는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성명을 냈다.

입법회가 '친중 거수기'로 전락한 가운데 다음은 구의회 차례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홍콩은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야권인 범민주 진영이 80% 이상 의석을 휩쓰는 전례없는 압승을 거뒀다.

중국 입장에서는 입법회에 이어 구의회도 손을 봐야하는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