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8 11:35 (토)
LG전자, 브라질 카사코르(Casa Cor)에서 LG 올레드 갤러리 TV 선뵈
LG전자, 브라질 카사코르(Casa Cor)에서 LG 올레드 갤러리 TV 선뵈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0.12.0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선도 LG 올레드 갤러리 TV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LG전자가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한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브라질 상파울루(Sao Paulo)에서 열리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전시회 카사코르(Casa Cor)에 참가해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포함해 LG 가전이 제시하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했다고 6일 밝혔다.

카사코르는 1987년 시작돼 올해 34주년을 맞은 중남미 최대 규모 라이프스타일 전시회다. 건축, 디자인, 조경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하고 매년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전시회를 찾는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관람객들이 모이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대규모 전시관을 운영하는 대신 상파울루 시내 20여 곳에 마련된 전시 컨테이너에 라이프스타일 공간을 조성했다. LG전자는 브라질에서 가장 큰 공원인 이비라푸에라공원(Ibierapuera Park) 인근에 전시 컨테이너를 마련했다.

LG전자는 TV 전체가 벽에 밀착하는 차별화된 디자인의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비롯해 인공지능 DD(Direct Drive) 세탁기, 인스타뷰 냉장고 등 프리미엄 생활가전과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 엑스붐 고 스피커 등을 전시했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주변 공간과의 조화를 선호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이다. 65형(화면 대각선 길이 약 163센티미터) 기준 2센티미터(cm)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기존 벽걸이 TV와 달리 외부 장치 없이도 TV 전체가 벽에 밀착해 화면 몰입감이 탁월하고, 설치 공간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준다.

TV가 설치되는 공간까지 고려한 LG 올레드 갤러리 TV에 대해 해외 유력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英 IT 전문매체 테크레이더(TechRadar)는 올해 최고 TV 10종 가운데 하나로 LG 올레드 갤러리 TV(모델명: 65GX)를 꼽으며 “LG의 벽걸이 디자인은 굉장히 아름답다(LG's picture-on-wall design is gorgeous)”고 호평했다.

또 다른 영국 매체 AV포럼(AVForums)도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에디터스초이스(Editor’s Choice) 제품으로 선정하며 “뛰어난 화질과 밀착 설치를 위한 멋진 디자인을 갖춘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올해의 거실용 TV로 선정했다(Excellent picture quality and a stunning design for flush wall mounting, the LG GX is our choice for Living Room TV of 2020)”고 밝혔다.

이에 앞서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최근 美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발명품(The 100 Best Inventions of 2020)에서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정한 밀착형 TV(A (Really) Flat-Screen TV)’로 선정되기도 했다.

LG전자 중남미지역대표 정규황 전무는 “보다 많은 고객이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제시하는 라이프스타일 선도 디자인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