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0:37 (화)
'집값 상승' 전망 역대최대…코로나 3차 유행에 소비심리는 위축
'집값 상승' 전망 역대최대…코로나 3차 유행에 소비심리는 위축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0.12.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심리지수(CCSI) 89.8로, 전월대비 8.1포인트 하락
사진=서울시내 아파트
서울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글로벌금융신문)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 것으로 보는 심리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에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3개월만에 다시 얼어 붙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번달 CCSI는 89.8로, 전월대비 8.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9월 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8.8포인트 떨어진 79.4를 기록한 후 3개월만이다.

CCSI(Composite Consumer Sentiment Index)는 2003년부터 2019년중 장기평균치를 기준값 100으로 해 100보다 크면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소비자심리지수와 구성지수 기여도 (출처=한국은행)
소비자심리지수와 구성지수 기여도 (출처=한국은행)

이번 조사는 지난 10~17일 전국 도시 2500가구(응답 2381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반면 임금 수준에 대한 전망을 나타내는 지수는 109로 전월대비 2포인트 하락했다. 물가수준전망CSI는 139로 전월보다 1포인트 올랐다.

이번달 CCSI는 코로나19 2차 확산이 있었던 지난 9월(-8.8포인트)에 비해선 하락 폭이 적었다. CCSI 자체도 9월에 비해 높은 수준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지만, 어느 정도 적응한 부분도 있다. 백신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전체적인 상황을 봤을 때 지수가 크게 하락하진 않았다"고 진단했다.

한편 1년 후 집값 전망을 조사한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전달대비 2포인트 오르면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며 2포인트 오른 132를 기록했다. 

물가,주택, 임금수준 전망 (출처=한국은행)
물가,주택, 임금수준 전망 (출처=한국은행)

한은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주택가격전망지수가 지난 2013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주택 가격 전망 CSI가 올랐다는 것은 현재와 비교해 1년 뒤 집값이 오를 것으로 답변한 응답자가 많았다는 의미다. 

12월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132로 전월 대비 2포인트 올랐다. 지난 2013년 1월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지난달(130)에 이어 다시 한 번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7, 8월 125를 기록한 이후 부동산 정책 등의 영향으로 9월에는 117로 하락했다. 그러나 10월에 122로 반등한 뒤 11월엔 130으로 8포인트나 올랐다 

취업기회전망 CSI는 74로 전월 대비 8포인트나 하락했다. 경기활동이 위축되면서 6개월 뒤에도 취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크게 늘어났다.

현재경기판단 CSI(56)와 향후경기전망 CSI(81)는 각각 16포인트, 10포인트씩 큰 폭으로 떨어졌다.

6개월 뒤 금리가 오를 것으로 보는 금리수준전망 CSI는 2포인트 오른 99로 2019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