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9 20:42 (수)
바이든, 국가안보회의 확대·개편···과거 행정부 보다 中에 더 강경
바이든, 국가안보회의 확대·개편···과거 행정부 보다 中에 더 강경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1.01.0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참모진 21명 인선, 국제 보건·민주주의·인권 등 고위직 신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사진=Office President Elect)

바이든 당선인이 국제 보건, 민주주의, 인권, 사이버 안보·신기술 담당 고위직을 신설하는 등 국가안보회의(NSC)를 확대 개편했다. 이를 통해 과거 민주당 행정부보다 중국에 더 강한 입장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참모진 21명을 추가 인선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행정부가 국제보건, 민주주의·인권, 사이버·신기술 분야에 고위 직책을 신설하면서 백악관 NSC의 기능을 확대했다"며 인수위 고위 당국자말을 인용 "이러한 직책 신설을 통해 과거 어느 민주당 정부보다 중국에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선된 참모진은 대부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관여했던 인사들이다.

오바마 행정부 팬데믹 대응 전략의 공동 저자인 생물학 박사 엘리자베스 캐머런이 국제보건안보·생물방어 담당 선임 국장에 지명됐다.

민주주의·인권 조정관에는 샨티 칼라틸,  기술·국가안보 선임국장에는 타룬 차브라이 선임됐다.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유럽 담당 국장이 러시아·중앙아시아 국장을 겸임했는데, 이번에 분리돼 러시아·중앙아시아 담당 선임 국장에 앤드리아 켄달-테일러 전(前) 중앙정보부(CIA) 수석 분석가가 임명됐다.

이와같은 인선의 배경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일방적 미국우선주의와는 결별하지만 대중·대북 대응 등에 있어 동맹과의 협력을 토대로 미국 국민의 이익을 최대화하는데 주력하고, 국제보건과 민주주의·인권, 기술 등을 별도로 담당하는 NSC 고위직을 마련해 대중국 압박을 한층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 깔려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수위 관계자는 "이란, 북한의 핵 위협 같이 미국내정책과 직결되지 않은 사안에서도 미국 노동자, 미국 가정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가 정책 성공 판단의 척도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