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09:57 (토)
산업은행, P4G 특별세션에서 녹색회복 위한 정책금융 역할 제시
산업은행, P4G 특별세션에서 녹색회복 위한 정책금융 역할 제시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1.05.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P4G 녹색금융 특별세션(금융위 주최 및 산업은행 주관)' 개최
GCF 사무총장 개별 면담, 저탄소 녹색경제 전환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 강조

 

지난 2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2021 P4G 녹색금융 특별세션'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사진 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맨왼쪽) 프랭크 리즈버만(GGGI 사무총장), (사진맨오른쪽)야닉 글레마렉(GCF 사무총장) [사진=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금융위원회(위원장 은성수)와 공동으로 '2021 P4G 녹색금융 특별세션(금융위 주최 및 산업은행 주관)'을 개최하고, 글로벌 녹색금융 분야를 주도하는 국내외 고위급 인사 및 전문가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19 녹색회복을 위한 금융의 역할(The Role of Finance: Fostering Green Recovery in the Post COVID-19 Era)‘ 이라는 주제로 발표 및 패널토론을 활발히 진행했다.

P4G(Partnership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는 기후변화대응과 지속가능개발을 위한 국제 다자간 협의체로 2021년 서울 정상회의가 개최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프랭크 리즈버만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사무총장, 야닉 글레마렉 녹색기후기금(GCF) 사무총장, 베르너 호이어 유럽투자은행(EIB) 총재, 메리 사피로 TCFD 사무국장,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마티나 챙 S&P 글로벌 마켓인텔리전스 대표 등 6명의 국내외 금융전문가와 함께 우리나라 정책금융기관을 대표해 포스트 코로나19 녹색회복을 위한 정책금융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기후관련 재무공시와 글로벌 녹색투자 시장현황, 개발도상국 기후금융 활성화 지원 등을 위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동걸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두 번째 지구는 없다(There is No Second Earth)”는 말을 실감하게 되었다"면서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분야에 대한 자금지원 등 녹색금융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히며, 특히, 저탄소 녹색경제로의 체질전환은 경제구조와 산업구조 전체를 변화시키는 것으로, 이는 대규모 인내자본이 필요한 영역이며, 이를 통해 민간자본 유치 등 시장을 형성하는 것이 진정한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제조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의 경우, 저탄소 경제전환과정에서 어느 누구도 뒤처지지 않게(“Leave no one behind“) 모든 탄소 집약적인 산업의 친환경 산업전환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최근 산업은행이 출시한 ’KDB 탄소스프레드‘ 상품이 한국형 탄소금융의 표준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DB 탄소스프레드는 온실가스 多배출 업종의 저탄소 전환과 新유망 저탄소 산업육성 목적 금융상품 (5조원 규모, 최대 1%p 금리우대, 최대 10년 만기)이다.

이어서, 이동걸 회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지원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뉴딜 프로그램‘,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등 산은의 여러 녹색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정책 금융기관으로서 녹색산업 활성화를 통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양한 녹색금융지원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을 통해 2차전지·반도체·그린에너지 등 녹색분야에 5년간 총 14조원 이상 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이동걸 회장은 행사 시작 전에 가진 야닉 글레마렉 GCF 사무총장과의 별도 면담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은 기후변화 대응의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글로벌 경제의 저탄소 전환을 위해 양 기관간 파트너십을 강화하자고 제안하였으며, GCF 사무총장도 이에 적극 동의했다.

산업은행은 국내 유일의 GCF 인증기구로서 GCF와 함께 개발도상국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지속 개발해 왔으며, 현재 인도네시아 에너지효율 개선사업과 신남방 4개국 기후기술 보유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등 2건의 사업을 GCF앞 제안하여 내년초에 GCF 이사회 승인을 목표로 사업개발을 진행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