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11 (금)
LG전자, 버려진 옷 되살리는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 영상 1000만뷰 넘겨
LG전자, 버려진 옷 되살리는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 영상 1000만뷰 넘겨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1.09.0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롬 스타일러, 매일 빨 수 없는 옷들을 깨끗하게 입을 수 있도록 관리 가능
특허 받은 무빙행어 바람만으로는 제거하기 어려운 미세먼지 골고루 제거

LG전자의 신개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를 활용한 의류 업사이클링 캠페인 영상이 1000만 뷰를 돌파했다. 버려진 옷을 되살리는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 캠페인은 국내 유명 디자이너 5팀이 중고 의류를 LG 트롬 스타일러를 활용해 재탄생시키는 내용이다. 

LG전자는 ‘LG 트롬 스타일러 오브제컬렉션,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 온라인 캠페인 영상이 7월 말 공개 후 한 달 만에 누적 조회 수가 1000만을 넘었다고 밝혔다.

LG 트롬 스타일러 오브제컬렉션을 활용한 의류 업사이클링 캠페인 영상이 7월 말 공개 후 한 달 만에 누적 조회수 1000만을 돌파했다. 왼쪽부터 미스트 그린, 미스트 레드우드, 미스트 베이지, 미스트 클레이브라운, 린넨 블랙 색상의 LG 트롬 스타일러[사진=LG전자 제공]
LG 트롬 스타일러 오브제컬렉션을 활용한 의류 업사이클링 캠페인 영상이 7월 말 공개 후 한 달 만에 누적 조회수 1000만을 돌파했다. 이번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에 참여한 서광준 디자이너가 오래된 옷의 냄새와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LG 트롬 스타일러를 사용하는 모습.[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패스트 패션 트렌드 등에 따라 갈수록 많은 옷들이 버려지고 환경 문제를 야기하는 것에 주목, 오래되고 유행 지난 옷을 트롬 스타일러로 건강하게 관리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입는 방법을 제안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글로벌 순환경제 네트워크인 엘렌 맥아더 재단 등에 따르면 매년 전세계에서 1500억 벌의 옷이 생산되고 해마다 9200만 톤의 옷이 버려진다. 폐기된 옷 가운데 재활용 비중은 13%에 불과하다.

이 프로젝트는 ▲셀럽들이 사랑하는 원피스 디자이너 랭앤루 ▲최연소 서울 패션위크 데뷔 디자이너 강요한 ▲컬쳐 패션 디자이너 한동철 ▲듀얼리즘 정장 디자이너 이시안 ▲해체주의 디자이너 서광준 등 국내 유명 디자이너들과 함께 중고 의류를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으로 재탄생시키는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

디자이너들은 LG 트롬 스타일러로 냄새와 먼지를 제거하는 등 리프레시 과정을 거쳐 깔끔해진 옷들을 리폼해 새로운 스타일로 완성한다. 고객도 옷장 속 오래된 옷들을 스타일러로 관리한 후 나만의 패션 스타일을 시도해 볼 수 있다.

LG전자는 의류관리기 대명사 LG 트롬 스타일러를 앞세워 매일 빨 수 없는 옷들도 깨끗하고 깔끔하게 입을 수 있는 신개념 의류관리 문화를 이끌고 있다.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옷감의 주름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독자 기술인 무빙행어는 옷을 1분에 최대 200회 털어주며 바람만으로는 제거하기 어려운 미세먼지를 골고루 없애준다. 스타일러만의 바지관리기는 바지선을 제대로 잡아준다.

LG전자는 ‘고객의 건강한 삶’, ‘더 나은 사회 구현’,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지향점으로 두고 이번 캠페인과 같은 환경보호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한국영업본부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박경아 상무는 “고객이 환경 보호를 실천하면서도 편리하게 옷을 관리할 수 있도록 의류관리기의 원조 트롬 스타일러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