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8 11:35 (토)
GS25, 베트남 '현지인 운영' 1호 가맹점 오픈…해외 가맹사업 본격화
GS25, 베트남 '현지인 운영' 1호 가맹점 오픈…해외 가맹사업 본격화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1.12.1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치민, 빈증 등 145점 운영… 베트남 BIG 3 편의점 도약
2025년 흑자 전환, 2027년 700호점 운영을 목표

GS25가 국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베트남 현지에서 일반인이 운영하는 가맹점을 12일 오픈했다. K-푸드 현지화 전략 성공 등으로 호치민, 빈증 등 145점을 운영하며 베트남 BIG 3 편의점으로 도약한 GS25는 가맹점 본격 전개를 제2의 도약기로 삼아 2025년 흑자 전환, 2027년 700호점 운영을 목표로 본격적인 해외 가맹사업에 뛰어들었다.

베트남 GS25가 국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베트남에서 현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가맹 1호점, GS25 마스테리안푸점(GS25 Masteri An Phu)을 호치민시 고급 아파트 밀집 지역에 12일 오픈했다.

(사진 왼쪽부터) Mr David 손킴 리테일 CEO, Mr Nhan GS25Vietnam CEO, Ms Phuc GS25Vietnam 1호 가맹점 경영주, 박성훈 GS25Vietnam 법인장, 이인확 GS25Vietnam 개발팀장 [사진=GS25제공]

베트남 GS25의 현지 일반인 대상 가맹 1호점(이하 가맹 1호점) 오픈은 GS25가 2018년 1월 베트남에 첫 점포를 개점한 지 만 4년만에 이뤄졌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여파에도 베트남 GS25는 ‘현지 고객에게 답이 있다.’는 현지화 전략과 함께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K-푸드 강화 전략을 적절히 현지에 적용하며 호치민을 시작으로 빈증, 붕따우, 동나이 등 지역으로 점차 진출 도시를 넓혀왔다.

베트남 GS25는 11월 말 기준 145개 점을 운영하며 써클케이, 패밀리마트 등 GS25보다 4~6년 먼저 진출한 주요 일본 등 해외 편의점 브랜드들과 함께 베트남 내 ‘BIG 3’ 편의점으로 올라섰다.

GS25의 ‘K-푸드의 현지화 전략’은 그대로 적중해 베트남 GS25에서 판매하는 상품 중 즉석 떡볶이, 한국형 호빵, 라볶이 등은 매출 순위 5위 내에서 유지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 GS25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며, 그간 많은 가맹 계약 문의도 뒤따랐다.

이번 1호점은 100여명의 예비 가맹 경영주 중 베트남 현지 한국 기업에서 오랜 기간 근무 경험이 있어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베트남인이 운영한다.

베트남 GS25는 올해 가맹점 전개를 본격화하며 제2의 도약기를 마련하는 한편, △2022년 하노이 지역 진출 △2025년 흑자 전환 △2027년 700점 오픈 등을 중장기 목표로 설정했다.

한편, GS25는 베트남의 성공적 진출 노하우를 잘 살려 몽골에서도 25년까지 500점을 오픈하는 목표를 수립해 세계적인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뻗어 나가고자 한다는 계획이다.

정재형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장(전무)은 “베트남 GS25는 K편의점만의 성공 DNA를 현지화 하여 짧은 기간에 큰 성장을 이루며 먼저 진출한 일본 편의점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며 “베트남 GS25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가맹사업 전개를 본격화 해 새로운 도약기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