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최대 테크기업 고투, 증시 상장 일정 3일 연기
인도네시아 최대 테크기업 고투, 증시 상장 일정 3일 연기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2.03.23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예정일 4월 4일에서 4월 7일로 연기
'고통로용' 주식 쉐어 프로그램 최초도입
IPO통해 12.6억달러 조달
 안드레 서리스트요(Andre Soelistyo, 사진왼쪽세번째) 고투 CEO가 3월 15일 인도네시아 증시(IDX) 상장 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장면 [사진=고투 SNS]

인도네시아 최대 테크기업 고투(GoTo)가 증시 상장일정을 3일 연기했다. 고투는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인 고젝(Gojek)과 전자상거래 업체인 토코피디아(Tokopedia)의 합작법인으로 데카콘(기업가치 10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 21일 고투고젝토코피디아(PT GoTo Gojek Tokopedia Tbk, 이하 고투)는 가맹점과 고객이 공모에 응모할 수 있는 시간을 더 가질 수 있도록 최초 공모 기간을 3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상장 공모기간은 3월 29일부터 31일까지이고 4월 4일부터 주식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새 공모 기간을 4월 1일부터 5일까지, 상장예정일은 4월 7일이 됐다.  

마케팅인터액티브에 따르면, 고투는 17조 9900억 루피아(미화 12억6000만달러)의 기업공개(IPO) 일정을 시작하면서 가맹점들과 고객을 위해 '고통로용(Gotong Royong,상부상조)' 주식 쉐어 프로그램(Gotong Royong Share Program)을 도입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가맹점과 고객은 고젝 또는 토코피디아 플랫폼에서의 로열티 점수에 따라 일정량의 주식을 보장받았다. 

꺼서모하디아니(Koesoemohadiani) 고투 홍보부장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자본시장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프로그램이고, 투자자들이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이 좀더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어 공모 기간을 연장한다"고 말했다.

고젝과 토코페디아는 지난 해 5월 공식 합병했고 기업상장을 앞두고 미화 13억달러를 투자라운드를 통해 조달했다. 당시 아부다비투자청은 고투에 미화 4억달러를 투자했으며 아반다자산운용(Avanda Investment Management), 피델리티인터내셔럴(Fidelity International), 구글, PNB(Permodalan Nasional Berhad), 프리마베라캐피탈(Primavera Capital), 시타운매스터펀드(SeaTown Master Fund), 테마섹, 텐센트, 야드페리(Ward Ferry) 등이 참여했다. 고투의 주요 사업분야는 차량공유, 금융서비스, 전자상거래 등이며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시장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