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지정학적 위기·긴축 우려 혼조세···다우 0.44%↑
뉴욕 증시, 지정학적 위기·긴축 우려 혼조세···다우 0.44%↑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03.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SNS]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SNS]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연준의 긴축우려에 혼조세를 보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우방국 정상들과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20에서 퇴출해야 한다며 러시아가 화학 무기를 사용한다면 대응하겠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다우존스30 지수는 153.3 포인트(0.44%) 오른 3만 4861.24,, S&P500지수는 22.9 포인트(+0.51%) 상승한 4543.06,  나스닥지수는 22.54포인트 (0.16%) 내린 1만 4169.30로 장을 마쳤다.

금융주, 항공주, 에너지주들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기술주들은 등락이 엇갈렸다. 시총 1위 애플은 0.37%, 알파벳 0.07% 등은 상승했고 테슬라는 0.33% 내렸다,

10년물 미국 국채 수익률은 2.484%로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예멘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시설을 공격했다는 소식에 상승해, 서부텍사스유(WTI) 5월 인도분은 배럴당 1.56달러 오른 113.9달러를 기록했다. 

금가격은 3월 인도분이 트로이온스당 8.0달러 내린 195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럽 증시도 우크라이나 전쟁, 유가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혼조세를 보였다. 

유로 STOXX50지수는 4.34포인트 (0.11%) 오른 3867.73,  독일 DAX지수도 31.97 포인트 (0.22%) 상승한 1만 4305.76,  프랑스 CAC 지수는 2.09 포인트 (0.03%) 내린  6553.68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FTSE 100 지수도 15.97포인트 (+0.21%) 상승한 7483.35 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