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반발 매수세에 상승···나스닥 3.82%↑
뉴욕 증시, 반발 매수세에 상승···나스닥 3.82%↑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2.05.1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SNS]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는 반등했다. 나스닥지수는 2020년 11월 이후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높은 인플레이션율과 연준의 향후 행보, 경기 침체 우려가 여전하지만 최근 지속적인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로 풀이된다

다우존스30 지수는 466.36포인트(1.47%) 오른 3만2196.66, S&P500지수도 93.81포인트(2.39%) 상승한 4023.89, 나스닥지수도 434.04포인트(3.82%) 오른 1만1805.00으로 거래를 마쳤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미국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제가 예상대로 움직이면 향후 두 번의 통화정책 회의에서 0.5%p 인상이 적절할 것이다"며 급격한 금리인상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발표된 미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4월 수입 물가는 전월보다 2.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은 0.6% 상승을 예상했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가짜 계정이 얼마나 많은지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때까지 인수를 일시 보류하기로 했다고 언급하면서 트위터 주가는 이날 9% 넘게 하락했다.

IT, 반도체 등 기술주들은 반등해 시총 1위 애플 +3.19%, 알파벳 +2.84%, 엔비디아 +9.47%, 테슬라 +5.71%, 아마존은 +5.72% 상승했다.

소비재, 여행, 자동차, 에너지주 등 역시 상승했다.

10년물 미국 국채 수익률은 2.926%로 상승했다.  

국제 유가는 또 올라 서부텍사스유(WTI) 6월 인도분이 배럴당 4.36달러 상승한 110.49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내려 5월 인도분이 트로이온스당 16.4달러 하락한 180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럽 증시는 연준이 급격한 금리 인상을 자제할 것이라는 신호에 안도하며 상승했다.

유로 STOXX50지수는 89.99 포인트 (2.49%) 오른 3703.42,  독일 DAX지수도 288.29 포인트 (2.1%) 상승한 1만 4027.93, 프랑스 CAC 지수도 156.42 포인트 (2.52%) 오른 6362.68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FTSE 100 지수도 184.81 포인트 (2.55%) 상승한 7418.15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