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9:31 (수)
쌍용차, 경영정상화 승부수 ‘토레스’ 출시···6월 사전계약
쌍용차, 경영정상화 승부수 ‘토레스’ 출시···6월 사전계약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2.05.1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젝트명 J100으로 개발해 온 신차명 ‘토레스(TORRES)’로 확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 틈새 메꿀 중간 차급

쌍용차가 프로젝트명 J100으로 개발해 온 신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차명과 외관 디자인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함께 공개하며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쌍용차의 최근 인수예정자로 KG그룹이 선정돼 재매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번 신차의 흥행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신차의 차명을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토레스가 세분된 SUV 시장에서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틈새를 메우고 차급(Segment)을 넘나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며, 오랜 기간 철저하게 상품성을 높이며 준비한 만큼 시장에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토레스가 6월 사전 계약과 함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시장 상황을 고려해 출시 일정을 정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가 공개한 토레스 티저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공개한 토레스 티저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토레스는 세상의 끝,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고 있는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왔다. 이 국립공원은 유네스코의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대 낙원으로 꼽히며 경관이 수려하고 이국적인 비경을 지니고 있어 세계 모험가들의 버킷리스트 1순위로 꼽는 핫플레이스이다.

쌍용차는 광활한 대자연의 경이로움과 생물다양성 보존 등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를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SUV라는 의미에서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쌍용차는 토레스의 외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는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작품으로 기존 SUV와 차별화된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Heritage)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

티저 이미지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토레스의 전면부는 버티컬 타입의 라디에이터그릴을 적용해 강인하고 와일드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를 적용해 정통 SUV 이미지를 연출했다.

또한 강인하고 터프한 디자인에 웅장함을 더한 토레스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추고 있어 캠핑 및 차박 등 레저 활동에 모자람이 없으며, 대한민국 유일의 SUV 전문 메이커인 쌍용차가 토레스를 통해 도심형 SUV와 확연히 차별화된 정통 SUV 영역을 개척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레저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개발해 실용적이면서도 고객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6월 본격적인 사전 계약에 앞서 쌍용자동차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간단한 고객 정보를 입력하면 토레스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받아볼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배스킨라빈스 상품권(3만원, 100명) 및 스타벅스 교환권(200명) 등 총 300명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시행한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탄생을 알리는 ‘The Rising of TORRES’ 티저 영상도 공개했다. 파타고니아 산맥과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광활한 대자연을 배경으로 토레스의 탄생과 앞으로의 각오와 의지 그리고 흔들림 없이 쌍용자동차를 응원해준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제작했다.

한편, KG컨소시엄이 쌍용차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직후 쌍방울그룹의 광림컨소시엄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기업매각절차속행중지’에 대한 가처분을 신청해 쌍용차 인수 절차에 새로운 과제가 생겼다.

쌍용차는 회생계획기한인 오는 10월 15일 내로 M&A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 또한 상장폐지 개선기간 내 상폐 사유를 해결해야 한다는 점도 관건이다.

업계는 쌍용차 정상화의 전제조건을 월 판매량 1만 대 수준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 3월과 4월 판매량은 8596대, 8140대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 출시될 토레스의 흥행 여부로 쌍용차가 1만 대 생산량에 도달한다면 기업 존속 가치가 올라가 상폐 사유 해결에도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12월 31일까지 개선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