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1 10:01 (토)
기업은행, 난치성 질환 중기 근로자·소상공인 가족에 치료비 6.3억원 지원
기업은행, 난치성 질환 중기 근로자·소상공인 가족에 치료비 6.3억원 지원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08.1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행복나눔재단 설립 총 615억원 출연...3160명에 치료비 136억 지원
가정형편 어려운 1만여명에게 장학금 179억원 후원
IBK기업은행 사옥 전경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 사옥 전경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희귀‧난치성 질환 등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기업은행이 치료비 지원을 확대해 오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2006년부터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하고 현재까지 총 615억원을 출연하고 치료비와 장학금을 후원해 오고 있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희귀‧난치성 질환 등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및 소상공인 가족 128명에게 치료비 6억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치료비 지원을 통해 11년째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김민호(가명·11세)군과 직장암으로 힘겹게 투병생활을 하며 치료비 마련을 위해 회사생활을 병행하고 있는 이종인(가명·45세)씨 등이 도움을 받게 됐다.

윤종원 행장은 “중소기업 근로자 및 소상공인의 위기극복 지원을 위해 예년보다 치료비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며, “우리사회에 나눔의 문화가 널리 퍼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2006년부터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하고 현재까지 총 615억원을 출연했다. 이를 통해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투병 중인 중소기업 근로자 및 소상공인 가족 3160명에게 치료비 136억원을 지원했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1만여명에게 장학금 179억원을 후원했다.

또 금융권 최초로 중소기업 공동 직장 어린이집 설립, 멘토링, 금융경제교육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중소기업 근로자를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