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3:16 (화)
삼성생명, "고객 선호 상품 1위는 건강보험"
삼성생명, "고객 선호 상품 1위는 건강보험"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08.1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선호 상품은 건강, 실손, 연금, 종신 순서
삼성생명 컨설턴트 9900여명 대상 보험 선호도, 만족도 설문
컨설턴트 10명 중 7명 직업에 만족

삼성생명 소속 컨설턴트 9900여명을 대상으로 보험 선호도와 만족도 설문조사결과 생명보험 상품 중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보험상품은 암, 심근경색 등 주요 질병을 보장하는 ‘건강보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실손, 연금, 종신 순서였다. 또한 삼성생명 컨설턴트들은 ‘컨설턴트’라는 직업에 대체로 만족하고 있으며, 특히 경력이 길수록 만족도가 높은 경향을 보였다.

삼성생명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삼성생명 컨설턴트 9918명이 참여했으며, 사내 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삼성생명 컨설턴트들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품으로 건강보험(39.1%)을 꼽았다. [자료=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 컨설턴트들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품으로 건강보험(39.1%)을 꼽았다. 이어 실손(22.1%), 연금(18.8%), 종신(12.5%)이 뒤를 이었다.

건강보험은 질병에 걸렸을 경우 치료비, 수술비, 입원비 등을 보장하는 보험이다. 대표적인 건강보험 상품으로는 ‘New종합건강보험 일당백’을 비롯해, ‘유쾌통쾌 건강보험 와치4U’, ‘건강자산 비갱신 암보험’ 등이 있다.

삼성생명 컨설턴트들이 고객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보장 역시 ‘건강보장(80.6%)’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 5년간(2017년~2021년) 삼성생명의 보험 가입·지급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건강보험의 가입건수가 42.9%으로 1위를 기록했고, 사고보험금 지급금 또한 건강보험이 56.5%로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고객들이 100세 시대를 앞두고 가장 걱정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노후생활비(45.2%)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치매·간병비(27%)’와 ‘진료비(24.9%)’가 뒤를 이었다. 안정적인 노후준비를 위한 상품으로는 지난 6월 출시한 ‘탄탄한 변액연금보험’을 비롯, 연금선지급제도를 활용해 노후 생활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행복 종신보험’ 등이 있다.

한편, 삼성생명 컨설턴트의 직업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이 ‘매우 만족(22.7%)’ 또는 ‘만족(50.1%)’ 한다고 답했다.

특히 컨설턴트 경력이 길수록 만족도가 높았다. 2년차 이하 컨설턴트의 직업 만족도는 68.4%, 3~5년차 컨설턴트는 69.6%였으나, 5~10년차 컨설턴트는 75.7%, 10년차 이상 컨설턴트는 78.4%에 이르렀다. 실제로 올 7월 기준 삼성생명 컨설턴트 중 10년차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34.8%에 이른다.

 삼성생명 컨설턴트의 직업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컨설턴트 경력이 길수록 만족도가 높았다. [자료=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 컨설턴트의 직업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컨설턴트 경력이 길수록 만족도가 높았다. [자료=삼성생명 제공]


또한 삼성생명 소속 컨설턴트로서의 장점으로는 ‘체계적인 교육·영업지원 프로그램(45.2%)’을 1위로 꼽았다. 그 밖에 ‘업계 최고 수준의 신인 대우(24.5%)’, ‘24시간 디지털 영업지원 시스템(18.8%)’ 등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유병장수 백세시대를 맞아 건강보장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장설계를 위해 컨설턴트와 함께 체계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