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00:34 (수)
英 엘리자베스 2세 여왕 96세로 서거
英 엘리자베스 2세 여왕 96세로 서거
  • 김혜리 기자
  • 승인 2022.09.0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스 3세 왕위 계승
지난해 4월 남편 필립공을 떠나보낸 뒤 급격히 쇠약
장례식, 여왕 서거 후 10일후

영연방의 수장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96세로 서거했다. 왕위는 여왕의 큰아들 찰스 왕세자가 찰스 3세로서 즉각 국왕의 자리를 이어받았다. 여왕은 70년 넘게 재위하며 영국인들의 정신적 지주서의 삶을 살아왔다. 여왕의 서거에 영국뿐 아니라 각국 전·현직 정상과 프란치스코 교황 등 주요 인사들이 애도를 표했다.

8일(현지시간) 영국 왕실은 여왕이 이날 오후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떴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찰스 왕세자가 국왕 자리를 자동 승계해 찰스 3세로 즉위한다. 찰스 3세는 이미 공식적인 영국의 국왕이지만 관례에 따라 대관식은 몇 개월 뒤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영국 정부는 '런던브리지 작전'으로 명명된 여왕 서거 시 계획에 따라서 절차를 진행한다. 이에 따르면 국장은 여왕 서거 후 10일째 되는 날에 치러진다.

 

사진=영국 왕실(Royal UK) SNS

찰스 3세는 성명에서 "친애하는 나의 어머니 여왕의 서거는 나와 가족들에게 가장 슬픈 순간이다"며 "우리는 소중한 군주이자 사랑받았던 어머니의 서거를 깊이 애도한다"고 말했다.

여왕은 지난해 4월 70여년 해로한 남편 필립공을 떠나보낸 뒤 급격히 쇠약해졌다. 같은해 10월에는 하루 입원을 하고 올해 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다.

여왕은 예년처럼 밸모럴성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던 중이었다. 불과 이틀 전인 6일에는 웃는 얼굴로 신임 총리를 임명하며 비교적 건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정오(현지시간)가 조금 지나서 왕실은 "의료진이 이날 아침 여왕을 더 살핀 결과 건강이 염려스럽다"고 발표했다.

왕실의 발표 이후 찰스 왕세자를 비롯한 왕실 가족들이 속속 밸모럴성에 모여들었고 BBC가 정규 방송을 중단한 채 여왕 관련 소식을 생중계로 전하는 등 영국 전역이 숨을 죽이며 여왕의 병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사진=영국 왕실(Royal UK) SNS

영국은 여왕의 서거에 큰 슬픔과 충격에 빠졌다.

리즈 트러스 총리는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 앞에서 연설을 통해 "여왕은 세계인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았다"며 깊은 애도를 표하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바위였다. 그 위에서 현대 영국이 건설됐다. 우리나라는 여왕의 통치하에서 성장하고 번영했다”고 추모했다.

여왕 서거에 영국뿐 아니라 각국 전·현직 정상과 프란치스코 교황 등 주요 인사들이 애도를 표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한국인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1999년 4월 19일부터 22일까지 김대중 당시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3박 4일간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여왕은 당시 한국 유교 문화의 정수인 안동 하회마을을 찾았고, 이 인연은 이후로도 두고두고 회자되며 한영 관계사에도 자양분과 같은 인연이 됐다.

1883년 한·영 우호통상항해조약을 맺고 수교한 이래 영국 국가원수로서는 첫 방한이었기 때문에 한영관계에서도 가장 중요한 사건 중 하나로 꼽혔다.

여왕은 영연방 국가를 순방 중이던 1952년 2월 6일 아버지 조지 6세의 갑작스러운 서거로 25살 젊은 나이에 케냐에서 왕위에 오른 뒤 70년 216일간 재위했다.

세계적으로도 루이 14세 프랑스 국왕(72년 110일) 다음으로 두 번째다.

영국 여왕은 영국뿐 아니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까지 15개국의 군주이자 53개국이 참여한 영연방(Commonwealth)의 수장이고 신앙의 수호자이자 잉글랜드 국교회의 최고 통치자다.

여왕은 필립공과 슬하에 찰스 3세, 앤 공주, 앤드루 왕자, 에드워드 왕자 등 자녀 4명, 윌리엄 왕세자 등 손자녀 8명, 증손자녀 12명을 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정희진
  • 편집인 : 정희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