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3:16 (화)
NH투자증권, 워렌버핏 구독 美밸류라인과 독점적 사업 협약
NH투자증권, 워렌버핏 구독 美밸류라인과 독점적 사업 협약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09.2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렌버핏, 찰리멍거 등 유명 가치투자자, 미국 대형투자기관들도 구독
전문화된 투자정보 원문, 번역 등 제공 예정

NH투자증권이 워렌버핏, 찰리멍거 등 유명 가치투자자와 미국 내 대형투자기관들이 구독하는 리서치 전문회사 밸류라인과 독점적 사업협약을 맺었다. 미국주식 중개서비스 강화차원에서 정영채 사장이 직접 미국을 방문해 협약을 맺었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이번 협약을 글로벌 투자 플랫폼 확장 전략의 첫 사례로, 국내 투자자들에게 보다 전문화, 현지화된 리서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정영채 사장이 지난 18일 미국과 영국으로 6일간의 출장길에 올라, 20일 미국 뉴욕에서 현지투자 리서치 전문회사인 밸류라인(Value line)사와 독점적 사업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사진2)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오른쪽)과 밸류라인 하워드 브레처 대표(왼쪽)가 20일(현지시간) 뉴욕 밸류라인 사무실에서 독점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사진오른쪽)과 밸류라인 하워드 브레처 대표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밸류라인 사무실에서 독점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뉴욕의 밸류라인 사무실에서 개최된 이날 협약식에는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이사, 김홍욱 Global사업본부장, 최장현 뉴욕현지법인장, 그리고 밸류라인의 하워드 브레처 대표, 제이슨 와이즈버그 부사장 등 양 사의 주요 경영진이 모두 참석했다. 

또한,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 구축을 위해 이번 출장기간 동안 미국 현지의 공모주, 비상장 주식 및 부동산 투자 중개 등 서비스 범위의 단계적 확대 기회도 모색할 계획이다. 미국 현지에서 Pre-IPO, 부동산, 사모·ESG, 소수점 주식거래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 중인 핀테크 회사를 발굴하고, 이를 국내 투자자 성향과 관련 법령에 맞게끔 커스터마이징하여 소개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밸류라인의 리서치 서비스 도입은 글로벌 투자 플랫폼 확장 전략의 첫 사례로서, 국내 투자자들에게 보다 전문화, 현지화된 리서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다. NH투자증권은 그간 다수의 현지 전문 리서치 업체를 지속 발굴한 결과 밸류라인의 전문화된 리서치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기로 했다. 밸류라인 리서치 서비스는 워렌버핏, 찰리멍거 등 유명 가치투자자와 미국 내 대형투자기관들이 구독하는 서비스로 알려져 있다.

밸류라인은 1931년 미국에서 설립된 90년 역사의 투자 리서치 전문회사로, S&P500 및 Nasdaq100기업에 대한 분석 정보, 증시 및 경제분석 리포트, 모델 포트폴리오 추천 등 전문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과 달리 미국은 독립 리서치 회사가 다수 존재하며, 밸류라인은 그 중에서도 리서치 정보를 유료로 제공하는 사업모델로 나스닥에 상장(시가총액 약 8700억원)된 대표적인 업체이다.

밸류라인 리서치에서는 주요 지수 종목에 대한 한 페이지 요약 리포트가 매주 나오며, 실렉션 앤드 오피니언(Selection & Opinion) 섹션을 통해 리스크 성향에 따른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리포트도 제공하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밸류라인 투자정보 원문(영어)뿐만 아니라, 리테일 고객 눈높이에 맞게 일부 리포트를 번역 및 편집한 버전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독점적 제휴의 핵심에는 NH투자증권 뉴욕현지법인의 역할이 컸다. 정영채 사장의 ‘투자플랫폼 육성’ 철학에 맞춰 뉴욕현지법인은 해외주식 투자를 위한 기반을 오래 전부터 마련해왔다. 타 증권사와 달리 미국현지 브로커 라이선스를 통해 미국 주식을 직접 중개해오고 있으며, 업계 최초 애프터마켓 4시간 연장 서비스 도입, 뉴욕 나이트 데스크 운영을 통한 실시간 정보 제공을 해오고 있다.
 
또한 NH투자증권 본사 차원에서도 해외주식 증거금 차등 서비스, 미국주식 20호가 실시간 시세 오픈 등을 통해 서비스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어 본사-현지법인 간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