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3:21 (수)
우리카드 첫 해외금융사 인수 설립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출범
우리카드 첫 해외금융사 인수 설립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출범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09.22 0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투파이낸스미얀마'에 이은 우리카드 두 번째 해외법인
신성장동력 확보 및 글로벌사업 다각화

우리카드가 창사이래 최초로 해외금융사를 인수해 설립한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가 출범식을 가졌다. ‘투투 파이낸스 미얀마’에 이은 두 번째 해외 법인이다. 우리카드는 신성장동력 확보와 글로벌사업 다각화에 나설 예정이다.

우리금융지주 자회사인 우리카드(사장 김정기)는 두 번째 해외 자회사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PT Woori Finance Indonesia Tbk)’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출범식에서 (왼쪽부터)서혁진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법인장, 이강현 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이현철 우리카드 감사,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이사,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밤방 인니금융당국(OJK) 부위원장, 스완디 여신금융협회(APPI) 회장, 윤병원 아세안 금융협력센터장, 김영섭 우리카드 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제공]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출범식에서 (왼쪽부터)서혁진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법인장, 이강현 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이현철 우리카드 감사,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이사,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밤방 인니금융당국(OJK) 부위원장, 스완디 여신금융협회(APPI) 회장, 윤병원 아세안 금융협력센터장, 김영섭 우리카드 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제공]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우리카드 김정기 대표, 주인도네시아 대사관 박태성 대사, 인도네시아 금융당국 OJK 밤방 부이아완 부위원장 (Bambang W. Budiawan), 인도네시아 금융서비스협회(APPI) 스완디 위라트노(Swandi Wiratno) 회장, 주아세안 대표부 금융협력센터 윤병원 센터장,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박재한 회장, 한인상공회의소 이강현 회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김정기 대표는 행사 참석 후 현지 회사를 방문해 영업 환경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 본점에는 현재 직원 120여명이 근무 중이다.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는 '투투파이낸스미얀마(TUTU Finance-WCI Myanmar)'에 이은 우리카드의 두 번째 해외법인이다.

우리카드는 2019년 '비타비야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PT Batavia Prosperindo Finance Tbk)' 인수 작업에 착수해 지난해 추가 실사를 진행했다. 올해 3월 이 회사의 주요 주주들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6월에는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한국계 금융사 중 최단 기간 인수승인을 받았다.

이후 8월말 지분 82.03%를 인수해 인도네시아 해외법인 ‘우리파이낸스 인도네시아’를 공식 출범했고, 현재 소액주주 지분 의무공개매수를 위해 금융당국에 의무공개매수 (Mandatory Tender Offer) 신청 중이다.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는 1994년에 설립된 총자산 9200만 달러(약 1282억원), 임직원 1100여명 규모의 할부금융사로 인도네시아 전역에 72개의 영업망을 갖고 있고 중고차 할부금융과 중장비 리스사업을 운영 중이다.

우리카드는 이번 인도네시아 법인 공식 출범을 계기로 해외 영업망을 확대하는 동시에 해외 사업을 더욱 다각화할 계획이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국내 할부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금리의 신차 할부 금융상품을 기획 및 판매할 것"이라며 "먼저 진출한 인도네시아 우리소다은행과의 시너지를 활용하여 성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