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3:16 (화)
하이트진로, 작년 베트남 스피릿 시장 1위···"신규입점 등 판매활성화 주효"
하이트진로, 작년 베트남 스피릿 시장 1위···"신규입점 등 판매활성화 주효"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2.09.2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 대형 슈퍼, 편의점 등에 신규 입점...판매활성화 집중 주효
리오프닝 맞아 쇼핑몰 LED 광고 등 소비자 접점 마케팅 강화
현지인, 교민 소비자 위한 투트랙 전략 유흥, 가정 채널확대

하이트진로가 베트남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보이며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소주류 제품이 지난해 베트남 스피릿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한 것. 대형마트, 대형 슈퍼, 편의점 등에 신규 입점해 판매활성화에 집중 한 것이 주효했다. 하이트진로는 리오프닝을 맞아 쇼핑몰 LED 광고 등 소비자 접점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인지도를 확보하고, 현지인 및 교민 소비자 위한 투트랙 전략으로 유흥, 가정 채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지난해 베트남에서 스피릿 시장 1위를 기록, 리오프닝 이후 시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스피릿은 알코올 도수가 높은 증류주를 말한다.

진로비비큐(JINROBBQ)를 통한 홍보 등 유흥 시장의 활기를 회복시키고 참이슬과 에이슬시리즈(청포도에이슬 등)를 중심으로 가정 채널 신규 입점을 확대해 판매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베트남 하노이의 대형 쇼핑몰 이온몰(AEON Mall) 내부에 진로(JINRO) 광고가 설치되어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세계적인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제품이 베트남 스피릿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베트남 자국 제품의 인기를 넘어 한국 소주가 현지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베트남 소주 수출액은 베트남 주류시장의 규모가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약 5% 증가, 지속 성장했다. 성공 요인으로는 최근 베트남에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채널인 대형마트, 대형 슈퍼, 편의점 등에 신규 입점하고 판매활성화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의 한인 교민, 관광객 시장 중심에서 벗어나 현지인 대상 판매를 확대한 계기가 됐다.

하이트진로는 리오프닝 이후 판매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하노이 대형 쇼핑몰에 대형 LED 광고를 진행, SNS를 통한 온라인 활동 등 소비자 접점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 2월에는 베트남 핫플레이스 꺼우저이 지역에 오픈한 진로비비큐 3호점을 통해 진로 브랜드 각인 효과는 물론, 현지인들에게 한국 음식과 페어링한 진로를 음용하는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최근 1년간 대형마트, 편의점 등 총 930여곳에 참이슬과 에이슬시리즈를 신규 입점하는 등 가정 채널 강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황정호 총괄전무는 “진로(JINRO)의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하고 현지인과 교민의 투트랙(Two Track) 전략을 통해 각각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겠다”며 “한국 소주가 현지인들에게 대중적인 주류로 자리잡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