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8 09:54 (토)
손태승 회장, 글로벌 ESG 리더 연쇄 만남 '광폭행보'···국제협력 논의
손태승 회장, 글로벌 ESG 리더 연쇄 만남 '광폭행보'···국제협력 논의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2.10.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ESG 국제기구 초청, 환경 관련 국제협력 추진 공식 방문
글로벌 기후위기대응, 생물다양성 보전 등 국제협력과 실천방안 논의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글로벌 ESG 리더들과 만나 국제협력을 논의했다. 손 회장은 유럽 소재 ESG 국제기구로부터 초청을 받아 환경 관련 국제협력 추진을 위해 공식 방문했고. 글로벌 기후위기대응, 생물다양성 보전, 순환경제 분야 국제협력과 실천방안을 논의했다.  UNCCD 사무총장 및 UNEP FI 대표는 우리금융그룹의 기후위기 대응과 자연보전분야에서의 실질적 활동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아시아 지역의 금융부문 대표로 글로벌 리더십 그룹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고 손회장은 이에 적극 화답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UNCCD(유엔사막화방지협약),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및 WWF(세계보전기금) 등 ESG 국제기구들로부터 초청을 받아, 지난 4일부터 3박 4일간 유럽을 방문해 기후위기 대응과 자연회복을 위한 국제적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5일 독일 본 소재 UNCCD 본부에서 토지황폐화 방지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오른쪽)과 UNCCD 이브라힘 티아우 사무총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선, 손태승 회장은 독일에서 이브라힘 티아우(Ibrahim Thiaw) UN 사무차장 겸 UNCCD 사무총장을 만나 지속가능한 토지 및 산림 관리 활동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티아우 사무총장은 “토지는 우리의 귀중한 자연 자산으로 토지의 황폐화는 인류 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체의 생존이 달린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우리금융그룹이 민간기업임에도 토지 황폐화 방지를 위한 협력과 지지를 보내주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손 회장은 스위스 제네바 소재 UNEP FI 본부에서 에릭 어셔(Eric Usher) 대표를 만나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과 자연회복을 위한 국제적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NZBA(넷제로은행연합)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NZBA는 2050년까지 넷제로(Net-Zero, 탄소중립)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은행간 리더십 연합체로 전세계 41개국 117개 은행이 참여하고 있으며, 참가은행의 총자산은 전세계 은행 자산의 약 39%(70조 달러)에 육박한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6일 스위스 제네바 소재 UNEP FI 본부에서 ‘NZBA(넷제로은행연합)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UNEP FI 에릭 어셔 대표(오른쪽에서 세번째)가 NZBA 가입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UNEP FI 에릭 어셔 대표는 우리금융의 PRB(책임은행원칙) 이행현황 및 TNFD(자연관련 재무정보공개협의체) 참여 등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넷제로 이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NZBA 가입을 환영했다.

이후, 스위스 글랑 소재 IUCN 및 WWF 본부를 방문해 이성아 IUCN 사무차장과 WWF 마르코 램베르티니(Marco Lambertini) 사무총장을 각각 만나 자연 친화적인 방법으로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생물다양성을 보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손 회장은 글로벌 ESG 리더들과의 만남에서 “글로벌 에너지 위기 및 인플레이션 등 최근 불안정한 환경 속에서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은 그 중요성이 날로 더해 가고 있다”며, “ESG 국제기구와의 연대와 협력이 우리 지구를 살리는 ‘위대한 여정’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