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14:57 (화)
니프티 지수 추종 패시브 펀드 韓·日서 올해 7개 출시
니프티 지수 추종 패시브 펀드 韓·日서 올해 7개 출시
  • 황채영 기자
  • 승인 2023.12.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한국과 일본에서 니프티 지수(Nifty Indices)를 추종하는 7개의 새로운 패시브 펀드(ETF·인덱스 펀드)가 출시됐다.

엔에스이의 자회사 엔에스이 인다이시스에 따르면 새로운 패시브 펀드들은 6개 상품이 니프티 50을 추종하고 있으며 1개 상품이 니프티 50 2배 레버리지 지수를 추종하고 있다. 이 신상품들은 약 5억5000만달러의 운용자산(AUM)을 확보했다.

인도 뭄바이 소재 NSE [사진=엔에스이 인다이시스]

현재 인도 밖에서 니프티 지수를 추적하는 패시브 펀드는 21개 있다. 해당 상품은 아이셰어스 블랙록(iShares Blackrock), 디더블유에스(DWS), 퍼스트 트러스트(First Trust), 노무라 에셋 매니지먼트(Nomura Asset Management), 미래 에셋 글로벌 인베스트먼트(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삼성 에셋 매니지먼트(Samsung Asset Management), 푸본 에셋 매니지먼트(Fubon Asset Management), 글로벌 엑스(Global X), 키움 에셋 매니지먼트(Kiwoom Asset Management) 등을 포함한 대형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에 의해 출시됐다. 또한 인도에는 다양한 니프티 지수를 추적하는 270개의 패시브 펀드가 있다.

지난 10년 동안 인도 및 인도 외에서 니프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의 총 운용자산은 2013년 11월 약 10억달러에서 2023년 11월 약 700억달러로 증가했다.

엔에스이의 CEO인 쉬리 아시스쿠마르 차우한(Shri Ashishkumar Chauhan)은 “우리 경제의 성과와 유리한 인구 통계학적 특성을 감안할 때 대형 글로벌 자산 운용사들의 투자가 인도에서 증가하고 있다. 인도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와 확신을 보여준 그 운용사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또한 시장 친화적 정책을 가능하게 해준 인도 정부와 시장 규제 기관인 인도 증권거래위원회(SEBI)에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 모든 이해관계자의 집중적인 노력과 예상되는 견실한 경제적 성과와 함께 우리는 앞으로 더 많은 이정표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발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엔에스이 인다이시스(NSE Indices)의 CEO인 쉬리 무케시 아가르왈(Shri Mukesh Agarwal)은 “우리는 인도에 초점을 맞춘 패시브 상품 출시에 대한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의 강력한 수요를 보고 있다. 2023년은 엔에스이 인다이시스(NSE Indices)에 있어 역사적인 한 해였으며, 이 한 해 동안 인도 밖에서 니프티 지수에 7개의 패시브 상품을 출시했으며 그 상품들은 상당한 운용 자산을 획득했다"라며 "우리는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2024년에도 인도에 초점을 맞춘 더 많은 패시브 상품이 인도 밖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엔에스이의 자회사인 엔에스이 인다이시스(NSE Indices Limited)는 자본 시장을 위한 다양한 지수 및 지수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핵심 상품으로 지수에 중점을 두고 주력 지수인 니프티 50을 포함해 엔에스티의 니프티 브랜드로 지수 포트폴리오를 소유 및 관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정희진
  • 편집인 : 정희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