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9:32 (목)
SC Lowy, 조은저축은행 잔여 지분 취득..지분율99.8%
SC Lowy, 조은저축은행 잔여 지분 취득..지분율99.8%
  • 글로벌금융신문
  • 승인 2018.04.2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 Lowy가 유일피이투자가 가지고 있던 조은저축은행의 모든 잔여 지분 인수했다.

홍콩계 글로벌 투자그룹인 SC Lowy는 지난 17일 유일피이투자가 가지고 있던 조은저축은행의 모든 잔여 지분(우호지분을 포함한 49.9%)을 모두 인수했다고 밝혔다.

SC Lowy는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는 채권 투자 전문 금융투자그룹이다. 유일피이투자는 기업 구조조정에 특화된 바이아웃 투자 전문회사다. 이번 취득으로  SC Lowy는 조은저축은행의 지분율을 99.8%로 높이게 되어 지배구조가 강화되었으며 유일피이투자는 2013년 10월부터 공동으로 투자하였던 지분에 대하여 성공적인 exit을 하게 됐다. 

SC Lowy와 유일피이투자는 2013년 조은저축은행을 인수한 후 추가적으로 골든브릿지저축은행의 자산도 성공적으로 인수한 바 있다. 인수 이후 자산규모를 1000억원에서 3000억원까지 증가시켰으며, 자본잠식이었던 회사를 15%의 자본수익률(ROE)을 달성하는 회사로 바꾸어 놓았다.

또한, 당시 20명이었던 직원이 현재 57명에 이르는 등 질적인 성장과 양적 성장을 동시에 이루게 되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통해 SC Lowy는 한국의 저축은행 산업 및 금융 시장 전반에 대한 이해를 높이게 됐다. 

SC Lowy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이수천 대표는 “조은저축은행 잔여 지분에 대한 투자는 SC Lowy가 한국 금융 시장의 미래에 대한 강한 확신을 반영한 것이며 SC Lowy가 거둔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을 살려 은행 플랫폼에 적용하고 SC Lowy의 글로벌 성장 전략과 통합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피이투자는 이번 거래를 통하여 약 4년만에 투자이익을 실현함으로써 확실한 트랙 레코드를 얻게 되었다. 또한 SC Lowy는 장기적 관점에서 현지 입지를 강화 하는 전략에 부합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양사는 조은저축은행 지분 변화 이후에도 한국 및 아시아 시장에서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SC Lowy

SC Lowy는 채권투자(Fixed Income)에 특화된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임직원들로 구성된 주주로 운영되는 회사이다. 발행시장 및 유통시장에서의 채권거래, 대출, 특수 상황(Special Situation) 회사에 대한 투자를 영위하고 있다. 호주, 아시아, 유럽, 중동 및 미주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 제조, 통신 및 미디어, 금속 및 광업, 소매, 금융, 해운 및 부동산에 투자 한다. 2009년에 설립되어 홍콩소재 본사를 중심으로 현재 전 세계 주요 금융 중심지에서 10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SC Lowy는 국제은행, 지역은행, 연기금, 자산관리회사, 헤지 펀드, 사모 펀드, 고액자산가 및 기업 등을 포함한 800개 이상의 글로벌 기관 고객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유일피이투자

유일피이투자는 다양한 SI network를 보유하고 있으며 PEF를 중심으로한 기업구조조정에 특화된 회사다. 특히 금융기관, 기계 및 금속, 플랜트, 방위산업 등에 큰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비1층 107-182호
  • 대표전화 : 02-522-5117
  • 팩스 : (82)0504-034-0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리
  • 법인명 : (주)국제금융리서치
  • 제호 : 글로벌금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58
  • 등록일 : 2017-02-07
  • 발행일 : 2017-01-11
  • 발행인 : 황동현
  • 편집인 : 황동현
  • 글로벌금융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글로벌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conomics@gfr.co.kr
ND소프트